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국민 사과'에 대한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다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4일 오전 서울 용산 전자랜드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TV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여야 정치권은 4일 박근혜 대통령의 최순실 씨 사태에 대한 대국민 사과 담화문에 대해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수사는 물론 특검수사까지 응하겠다고 밝힌 것은 대통령으로서 권한을 내려놓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강한 의지와 진정성을 담은 호소였다"면서 "모든 것을 수용해 결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염 대변인은 "헌정사상 최초로 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번 사태와 관련한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고, 결과에 따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적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염 대변인은 "이미 대통령이 국정운영에서 2선으로 후퇴하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국무총리 내정자에 대한 인준절차는 국정 공백을 메우고 안정을 위해 중차대한 일이 됐다"면서 "현 난국을 함께 헤쳐나갈 수 있도록 초당적인 협조로 임해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진심어린 사죄였다"며 "특히 본인의 책임을 인정하고, 또 수사를 받겠다고 했고. 사사로운 정을 다 끊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반면 한 비박계 중진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익명을 전제로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겠다는 언급이 없다. 이는 내일 촛불집회를 누그러뜨리고 면피하려는 의도일 뿐"이라며 "잘못은 최순실이 저질렀고 자신은 관리하지 못한 도덕적 책임만 지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통령 개인의 반성문 수준"이라며 "1차 회견에서 부족했던 진솔한 사과와 수사를 받겠다는 정도가 추가됐을 뿐, 국정수행 지지율 5%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국정농단, 국정마비의 총책임자가 대통령이라는 점이 담화에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러한 국정마비사태를 어떻게 수습해 나가고 어떻게 대화·소통할지에 대한 구체적 의지나 언급이 빠져 있다"며 "대통령은 아직도 국정운영을 본인이 주도하겠다는, 국민인식과 너무나 거리가 먼 판단을 하고 있다. 성난 민심 해소에 미흡하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을 위해 추진한 일'이라고 한 것은 또 다른 세 번째의 사과를 요구하는 단초를 제공했다"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게 생각하지만 국민 반응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최순실 사단과 안종범 사단들이 대기업의 발목을 비틀어 돈을 거둬 한 일이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을 위한 일이라고는 아무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으로서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자신도 검찰 수사에 임할 것이며 특검 수사도 수용할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은 잘한 일"이라며 "지금까지 대통령이 해오던 검찰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진정성은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