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이 '최순실 특별수사본부'를 31명으로 확대하며 "철저 수사"를 선언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의 국정 개입 의혹이 갈수록 커지면서 검찰이 수사 인력을 또다시 대폭 충원했다.

대검찰청은 김수남 검찰총장이 4일 간부회의에서 "최순실의 신병이 확보된 만큼 이와 관련된 의혹에 대하여 철저히 수사하여 실체적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라"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특히 "필요하다면 가동 가능한 검사를 모두 동원하라"고 했다고 대검은 전했다.

이에 따라 대검은 특별수사본부를 이끄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요청에 따라 전국 12개 검찰청에서 12명의 검사를 파견받아 이중 9명을 특별수사본부에 지원하기로 했다.

특별수사본부에 소속된 검사는 기존 22명에서 총 31명으로 대폭 늘어난다.

ksn

검찰의 이 같은 결정은 최씨 일가의 국정 농단 의혹이 사회·경제·문화·체육 등 전 분야에 걸쳐있다는 정황이 드러난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특히 이날 오전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서울중앙지검에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하고 기존 사건을 맡던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에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를 추가 투입했다.

또 31일엔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 인력을 충원했다.

Close
'최순실 국정농단' 촛불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