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 파문 이후 불티나게 팔리는 책이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60)씨의 '국정농단' 파문에 서점가에서 '대통령의 글쓰기'(메디치미디어)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대통령의 글쓰기'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연설비서관실에서 8년간 근무한 강원국씨가 두 전직 대통령에게 직접 듣고 배운 글쓰기 노하우를 정리한 책이다.

kang

강원국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한겨레

4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일까지 열흘 동안 '대통령의 글쓰기' 판매량은 이전 열흘(10월14일∼23일)에 비해 무려 76.6배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주면 25.5배 증가한 수치다.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의혹이 처음 보도된 지난달 24일을 기준으로 판매량이 극명히 엇갈린다.

이 책은 교보문고가 온라인 판매량을 집계한 11월 첫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지난주에 비해 30계단 상승하며 5위를 기록했다. 인문 분야에서는 2위다. 온라인서점 예스24에서도 종합 베스트셀러 5위를 차지했고 전자책으로는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됐다.

저자인 강 씨는 과거 박 대통령이 전달하는 메시지에 대해서 강하게 비판한 적도 있다. 당시 그는 시사인과의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답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메시지는 어떻게 생각하나?

자기를 드러내는 말이 그분 연설에 있나? 사돈 남말 하듯이 ‘똑바로 해라, 제대로 해라’ 그러면 진정성이 느껴지나? 자기가 없는 말에 국민은 진정성을 느끼지 않는다. 자기가 특별하다고 여기면 진정성 있는 말을 못한다. 역대 모든 대통령을 통틀어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이 다른 게 뭐냐 하면, 연설문을 처음부터 끝까지 쓸 수 있는 역량을 가졌다는 것이다. (후략) (시사IN 제432호, 12월27일)


medich

'대통령의 글쓰기'는 원래 스테디셀러였다. 2014년 2월 출간 이후 정치나 글쓰기에 관심 많은 독자들이 꾸준히 찾았다. 그러다가 비선실세 파문으로 일반 독자까지 끌어들이면서 베스트셀러가 됐다.

관련기사 : '노무현 연설비서관'이 평가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

두터워진 독자층은 수치로도 확인된다. 교보문고가 최근 열흘간 구매 독자를 성별·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40대 남성(24.2%), 30대 남성(20.8%), 30대 여성(18.6%) 순으로 골고루 분포했다. 특히 20대가 9.8%로 50대(8.2%)를 앞질러 이번 파문에 대한 젊은층의 관심이 반영됐다.

출판사 메디치미디어는 최순실씨 파문이 불거진 이후 전체 판매량이 10만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최근 1주일 동안 2만부를 찍었다고 한다. 메디치미디어 관계자는 "저자가 팟캐스트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하면서 대학생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되고 독자층이 20대까지 내려갔다. 국민이 이 책을 다시 부른 셈이지만 한편으로는 우울한 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