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뉴욕타임스가 사설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ASSOCIATED PRESS
인쇄

월스트리트저널(WSJ)파이낸셜타임스(FT)에 이어 이번에는 미국 유력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사설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대해 철저하고 독립적인 수사를촉구했다.

이 신문은 3일(현지시간) '일파만파로 퍼지는 한국의 위기'(South Korea's Metastasizing Crisis)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 국민은 최순실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누려야 마땅하다"면서 "박근혜 정권의 미래가 여기에 달렸다"고 지적했다.

NYT는 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를 위협하는 최악의 부패 스캔들에 휘말려 지지율이 역대 최저로 떨어졌으며, 수천 명이 거리로 나와 시위를 하고 하야 요구까지 촉발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NYT는 박 대통령과 최순실씨, 그리고 최씨의 부친 최태민씨와의 관계를 소개한 뒤 아무런 공식 직함이 없는 최씨가 국정에 개입하고 대기업들에게 기금 모금을 강요했으며, 딸 정유라씨의 대학 특혜 입학을 주도했다고 전했다.

park geun hye

이 신문은 2012년 박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한국 정치의 고질적인 문제인 부패를 일소하겠다고 약속하고 경제불평등 심화를 막기 위해 재벌이나 가족경영기업에 대한 고삐를 조이고, 대북 관계를 개선키로 했던 것을 상기했다.

또 박 대통령이 당시 "나는 재산을 물려줄 자식이 없고, 오로지 국민 여러분이 저의 가족이며, 국민 행복만이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다"라고 말한 것도 소개했다.

그러나 NYT는 국회 다수인 야당의 거센 저항이 있는 상황에서 2018년 2월에 임기를 마치는 박 대통령이 이제 이중 그 어떤 일도 해내기 어려워 보인다고 진단했다.

박 대통령이 국무총리를 교체하는 등 일부 개각을 단행했지만 야당이 새 지명자를 승인하지 않겠다고 맞서는 현재 상황도 전했다.

NYT는 박 대통령이 지난주 연설에서 '일부 자료'를 최순실과 공유한 사실을 시인하고 국민에게 사과했지만 이후 청와대 비서실 압수수색을 거부한 사실을 꼬집으며 철저한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Close
'최순실 국정농단' 촛불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