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 11월 4일 오전 대국민 담화 발표한다(업데이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11월 3일 오후 10시 35분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에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다"고 '연합뉴스'가 속보로 보도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한다. " 담화 시간은 오전 10시 30분이며, 방송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원래기사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르면 4일 대국민 담화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3일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대국민담화를 통해 국민에게 추가 사과를 하고 필요하다면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의지를 밝혀 혼란에 빠진 정국 수습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이 전했다.

park geun hye

이 경우 최 씨가 대통령 연설문 작성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달 25일 대국민 사과 이후 열흘 만의 두 번째 사과 메시지가 된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정국수습을 위해 최 씨와 본인과의 관계에 대해 다시 한번 진솔하게 사과하고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것으로 안다"며 "필요하다면 검찰의 조사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진정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최순실 사태로 국민에게 큰 고통을 초래한데 대해 진심을 담아 사과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담화 형식 등을 통해 이르면 내일, 늦어도 주말에는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야당의 인사청문회 거부 방침으로 난관에 부딪힌 '김병준 책임총리' 카드를 살려내기 위해 김 내정자에게 경제·사회 분야 전권을 주고, 본인은 외교·안보에 전념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검토는 이날 새누리당 의원들이 휴대전화로 "내일 의원총회가 2시에서 4시로 변경됐다. 그 이유가 그 전에 대통령이 수사 받겠다고 기자회견할 것이라는 첩보가…"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장면이 카메라에 찍히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정국수습 의지는 절박하지만, 어떤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만 말했다.

다만, 박 대통령이 쏟아지는 의혹을 직접 해명하고 검찰 조사 수용과 대폭적인 권한 이양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국민에 직접 밝히겠다는 뜻이 강하다는 점에서 이와 같은 자리의 마련은 시간 문제라는게 청와대 안팎의 공통된 인식이다.

청와대와 소통 채널을 갖고 있는 새누리당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헌정중단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히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번 담화는 상황에 따라 주말이나 다음주 초로 연기될 가능성도 있지만 빠른 시일 안에 해야 한다는 방침은 분명히 섰다고 당 관계자들은 전했다.

특히 이날 대통령 비서실장 인선으로 핵심 인적쇄신을 거의 마무리한 만큼 추가 담화에 이어 야권 지도부와 접촉해 협조를 구하고, 검찰 조사에 자진해서 응하는 단계적 후속 조치를 밟아나갈 것이 유력해 보인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이 야당 대표들을 모시고 국정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고, 국정에 대해 여러가지로 할 말씀이 있지 않겠느냐"며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할 때 그런 진행이 있을 수 있을 것이다. 이미 대통령도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박 대통령과 야 3당 대표의 영수회담"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