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황병승 시인의 성추문을 폭로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트위터에서 시작한 문단 내부의 성추문 폭로가 오프라인으로 번졌다. 이번에는 '여장남자 시코쿠', '육체쇼와 전집' 등의 시집을 낸 황병승(46) 시인을 고발하는 대자보가 서울예대 캠퍼스에 붙었다.

3일 서울예대 학생들에 따르면 이 학교 학부생 2명은 이날 오전 '문단_내_성폭력 서울예대 안전합니까?'라는 제목의 교내 대자보를 통해 황 시인의 성폭력을 고발했다. 대자보에는 황 시인이 서울예대 강사 시절 제자들에게 접근해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폭로 글이 실렸다.

the

피해자 A씨는 황 시인이 자신에게 접근해 "시인들을 소개시켜 주겠다"며 술자리에 데려갔고 데이트도 몇 번 했지만 1∼2주 후 여자친구가 생겼다면서 관계를 정리하려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정신적 충격에 휴학하려 했지만 황 시인이 막았고 이후 사과할 일이 있다며 술자리에 불러내 "여자로 보인다"는 둥 추근댔다고 주장했다. "여자는 30 넘으면 끝이다" 등의 언어폭력은 물론 술에 취해 성관계를 요구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A씨는 황 시인의 여자친구가 같은 수업을 듣던 학생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2년간 휴학했고 황 시인이 "이런 일이 알려지면 너도 좋을 거 없다"는 식으로 말해 주변에 하소연도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A씨는 "황병승이 보여준 물의는 뜬소문으로만 전해지고 이번처럼 제대로 된 공론화로 이어지지 못했다"며 "두번 다시 그런 스승으로서 아무 자질이 없는 사람들이 서울예대를 비롯해 어느 학교에서도 강의를 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일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A씨에게 폭로 글을 받아 대자보를 쓴 학생들은 "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자보를 쓰게 됐다"며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계속해서 듣고 대변하며 대자보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황 시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학교 강의를 그만둔 지 5∼6년이 지났다. 생각을 해보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