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경합주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LINTON DEBATE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Hillary Clinton walks off stage as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Donald Trump puts his notes away after the third presidential debate at UNLV in Las Vegas, Wednesday, Oct. 19, 2016. (AP Photo/John Locher) | ASSOCIATED PRESS
인쇄

미국 대선의 승부를 결정짓는 '스윙스테이트'(swing state·경합주), 즉 격전지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이다.

대선 개입 논란을 부른 연방수사국(FBI)의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에 힘입어 보수층이 결집하면서 트럼프가 클린턴 쪽으로 기울었던 격전지의 표심을 야금야금 갉아먹는 양상이다.

2일(현지시간) 기준 NBC뉴스의 '격전지 지도'를 보면 트럼프가 확보한 선거인단 수는 지난달 중순 157명에서 180명으로 크게 늘었다.

아직은 클린턴이 대선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인 270명을 넘기고 있지만 트럼프가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흐름이다.


Click the map to create your own at 270toWin.com

경합주 중 조지아와 아이오와 주가 트럼프에게 넘어간 데 이어 클린턴이 우세했던 뉴햄프셔와 노스캐롤라이나 주도 '경합'으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플로리다와 오하이오, 애리조나, 유타 등 4개 주는 여전히 '경합'으로 분류됐다.

트럼프는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이들 4개 주에서 모두 이기고 클린턴 우세 지역인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가운데 적어도 1개 주를 뒤집어야 한다.

clinton debate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집계에 따르면 클린턴의 선거인단 확보 수가 크게 줄었다.

전날 259명이었던 클린턴의 확보 선거인단 수는 이날 226명으로 뚝 떨어진 반면 트럼프는 164명에서 180명으로 늘었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는 "버지니아와 펜실베이니아가 클린턴 우세에서 경합으로 바뀌고, 미주리가 트럼프 우세에서 유력으로 조지아가 경합에서 트럼프 우세지역으로 각각 바뀌면서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clinton

CNN/ORC가 이날 내놓은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이 플로리다에서 49%대 47%, 펜실베이니아에서 48%대 44%로 앞섰다.

반면 트럼프는 애리조나에서 49%대 44%, 네바다에서 49%대 43%로 우세를 보였다. 네바다는 지난주 여론조사평균에서 클린턴이 5%포인트 이상 앞섰던 곳이다.

trump

이날 퀴니피액대학이 발표한 경합주 여론조사에서도 주요 지역에서 두 후보가 오차범위(±4%포인트) 내에서 접전을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은 플로리다(클린턴 46%·트럼프 45%)와 노스캐롤라이나(클린턴 47%·트럼프 44%)에서 트럼프를 앞섰으나 격차는 전보다 줄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또 트럼프는 오하이오에서 46%대 41%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도널드 트럼프 2차 토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