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종범 전 수석, 긴급 체포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검찰이 현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와 대기업으로부터 미르·K스포츠 재단을 위한 출연금을 강제 모금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을 2일 밤 긴급체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안 전 수석을 조사하던 중 이날 밤 11시 40분께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안 전 수석이 "주요 혐의에 대해 범행을 부인하고, 출석 전 핵심 참고인들에게 허위 진술을 요구했다"고 체포 사유를 밝혔다.

또 "최순실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점을 고려할 때 정범인 피의자를 체포하지 않을 경우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높다"고 설명했다.

안 전 수석은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있을 당시 최씨를 도와 재단 설립과 대기업 상대의 800억원대 출연금 강제모금 과정에 깊이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검찰은 안 전 수석에게 어떤 경위와 과정으로 재단이 설립됐는지, 모금 과정에서 직위를 이용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누구의 지시를 받아 재단 출연금 모금을 도왔는지도 따져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분은 박근혜 대통령도 관여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날 오후 2시께 조사를 받고자 검찰에 출석한 안 전 수석은 '대통령의 지시냐', '최순실씨를 아직도 모른다는 입장이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에서 모두 말씀드리겠다"고만 반복하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침통한 심정"이라면서 "잘못된 부분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조사에서도 각종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모금에 개입했다는 증언과 정황은 검찰에 출석하기 전부터 줄기차게 나왔다.

정현식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안 전 수석과 최씨의 지시로 SK에 80억원을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롯데그룹의 70억원대 추가 모금에 그가 관여했다는 진술도 나왔다. 안 전 수석이 재단 관계자들과 함께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70억∼80억원 지원'을 의논한 정황도 포착됐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