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엠마 왓슨이 런던 지하철역에 책을 숨기고 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엠마 왓슨은 지난 11월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느 런던 지하철 역에 책을 숨겨놓았다고 밝혔다.

I've been hiding copies of Mom & Me & Mom for @booksontheunderground on the tube today! See if you can find one tomorrow! 📚👀 @oursharedshelf

Emma Watson(@emmawatson)님이 게시한 사진님,


이 책은 미국의 시인이자, 소설가, 그리고 배우이기도 했던 마야 안젤루(Maya Angelou)가 쓴 ‘엄마, 나 그리고 엄마’(Mom & Me & Mom)였다. 엠마 왓슨은 이 책을 여러 권씩 들고 다니며 지하철 곳곳에 숨겨놓았다.

아래는 책을 숨기는 엠마 왓슨의 모습이다.

📚👀 @booksontheunderground @oursharedshelf #Mom&Me&Mom

Emma Watson(@emmawatson)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엄마, 나 그리고 엄마’는 엠마 왓슨이 개설한 페미니스트 북클럽인 "Our Shared Shelf”에서 가장 최근에 추천한 책이다. 이 북클럽에서는 매월 1권의 책을 선정해 다함께 읽고 온라인에서 토론을 벌인다. ‘굿리즈’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그렇다면 엠마 왓슨이 숨긴 책을 찾은 사람도 있었을까?

"Our Shared Shelf”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은 11월 2일, 엠마 왓슨이 숨긴 책을 찾은 주인공들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 엠마 왓슨 "나를 페미나치라고 불러도 내가 하는 옳은 일을 막을 수는 없다"

emma watson

 

허핑턴포스트US의 Emma Watson Is Hiding Feminist Books On The Train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