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에게 영감을 받은 래퍼들이 연일 '디스' 곡을 발표하고 나섰다(노래 듣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확산일로인 가운데 가수들이 노래로 세태를 풍자하는 것으로 시국 선언 대열에 동참하고 나섰다.

래퍼 제리케이와 김디지, 디템포, 오왼 오바도즈 등의 래퍼들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풍자와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비판을 담은 랩 곡을 잇달아 온라인에 공개했다.

제리케이는 '하야해'(HA-YA-HEY)란 곡에서 박 대통령에 대해 날선 '디스'를 한다.

래퍼 김디지는 페이스북에 '대통령 디스곡, 청와대, 썩은 정치인, 니들 전부 다 물러나라'란 해시태그와 함께 '곡성'(哭聲)'이란 곡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 곡에서 욕설과 직설적인 랩으로 이번 사태를 비판했다. 그는 래퍼이면서 과거 국회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또 래퍼 디템포는 '우주의 기운'이란 곡을 내놓았다. 박 대통령이 연설문에서 '우주의 기운'이란 표현을 쓴 것이 최순실 씨가 연설문을 작성하는데 개입한 탓 아니냐는 의혹을 빗댔다.

또 다른 래퍼 오왼 오바도즈도 '위선자'란 뜻의 '히포크리트'(Hypocrite)란 곡을 공개했다.

'규칙? 난 아니야 정치인/ 오직 머릿속에는 뮤직/ 원해 혁신, 문화부 장관 윗대가리'란 후렴구 가사로 이번 파문을 비판하며 '지금은 깨어있는 시민의 폭넓은 연대가 절실한 시기다", "문화예술마저 권력에 복종해야 한다고 외치는 현 집권세력을 무너뜨리는 것은 프랑스혁명에 준하는 위대한 승리라 할 수 있다"란 가사로 세태를 꼬집었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