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기춘에게 "최순실 아느냐?"고 묻자 단호한 대답이 돌아왔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CHUN
연합뉴스
인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현재 정국 수습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박정희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김 전 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참모 최순실씨의 존재도 “몰랐다.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약 25초부터 재생하면, 김기춘 전 실장 대답을 볼 수 있다.

-최장기 실장으로 재직했는데 그동안 최순실을 몰랐다는건 그동안의 무능함을 인정하는 것 아닌가?

“…”

-비서실장 당시 최순실 관련 보고를 받은 적은?

“보고받은 적 없고 알지 못한다.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

-이 시국 수습에 관여하고 있다는 보도 있는데?

“관여하는 거 없다.”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청와대와 교감한 건가?

“전혀 없다.”

-이 시국에 대해 한 말씀 부탁한다.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다.”

-향후 사태를 어떻게 수습해야 한다고 보나?

“밖에 나와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언급할 위치에 있지 않다.”

-청와대 있을 때 최순실 몰랐나?

”모릅니다.”

-그 전에도 최순실 안 적 없나?

“저는 모릅니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국민에게 할 말 없나?

“…”

-강남구 신사동 최순실 빌딩을 사무실로 사용한 적 있나?

“그런 적 없다”

-청와대 수습 과정에서 뒤에서 힘써주고 있다는 의혹을 야당이 제기하는데. 최근 청와대와 연락하고 있느냐.

“…”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