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3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기습개각'에 반발하며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연합뉴스
인쇄

야 3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기습개각'을 거부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2일 김병준 국무총리 등 새 내각의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보이콧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여소야대 정국에서 청문회 성사 여부 자체가 불투명해지게 됐다.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본회의에서의 인준안 통과 요건은 '재적 의원의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의 과반 찬성'이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park geun hye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야3당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오늘 개각에 대한 철회를 요구한다"며 "이후 인사청문회 등 일절 절차에 응하지 않고 거부할 것"이라며 합의 사항을 전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요청서가 오면 인사청문특위를 구성하고 각 당 위원들을 선임해야 하는데 거기부터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위 구성 자체가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청와대가 임종룡 경제부총리와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임명을 김병준 총리 지명자가 제청했다고 발표했는데 현재는 황교안 총리이기 때문에 이것은 위법"이라며 "현재 청와대 인사시스템의 수준이 그런 정도라는 걸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야권의 동의가 없으면 청문회 자체가 원천 불가능하다"며 "의장 직권으로 할 수 있으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기 때문에 청문회 자체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3

우 원내대표는 회동에 앞서 "대통령은 오늘 정면으로 민의를 저버리고 오로지 일방주의식 국정운영을 계속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며 "계속해서 이렇게 독선적으로 밀어붙이기식으로 위기를 돌파하려면 위기는 더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내장 같은 최순실이 구속되고 안종범 전 수석이 이실직고하는 것을 굉장히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야당과 언론, 국민이 그렇게 요구했던 거국 내각이나 책임총리 또는 야당과 소통을 해서 결정을 해야 한다는 걸 외면한 채 갑자기 개각을 단행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6·29 선언을 내놓아도 부족한 상황인데 대통령은 4·13 호헌 조치를 내놓았다"며 "야당이 책임 있게 수습하는 노력을 더 강화해 이른 시일 내 당리당략을 넘어선 단일 수습 방안을 도출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