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가 '엿 먹으라는 거냐'며 박근혜 대통령의 '기습개각'을 맹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O
연합뉴스
인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박근혜 대통령의 '기습 개각'에 대해 "엿 먹으라는 식으로 불통의 방식으로 일방적으로 총리 인선을 발표했다"며 "반성하라고 했더니 오히려 국민을 향해서 반격을 하고 있는 대통령"이라고 맹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농업 관련 토론회 축사에서 "이것의 본질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가리기 위한 방패인사"라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이 변명 같은 90초짜리 대국민사과를 한 이후에 본인의 변호인처럼 힘이 센 실력을 자랑하던 정치 검사를 민정수석으로 앉혀놓더니 이제 엿 먹으라는 식으로 불통의 방식으로 일방적으로 총리 인선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choo

앞서 추 대표는 오전에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도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는 느낌이 드는 순간"이라며 "우리는 다시 한 번 원점에서 생각할 때가 왔다"고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이 불거진 이후 처음으로 여의도역에서 거리 홍보전을 벌였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대통령 하야나 탄핵에 대해 당의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주말로 예정되어 있는 촛불집회에 당 차원에서 참석하지는 않되 개별 의원들의 참석은 막지 않기로 했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