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이 박근혜 하야 여론에 "공감한다"며 "비상한 결단" 가능성을 언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연합뉴스
인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박근혜 대통령의 '기습 개각'을 비판하며 "비상한 결단"을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전남 나주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박근혜 대통령이 분노한 민심에 정면으로 도전했다"고 규정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의 압도적인 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하야하고 퇴진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저는 그 민심을 잘 알고 있고 또 그 민심에 공감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하야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우리 헌정사에 큰 비극이 되고 뿐만 아니라 그로 인한 국정 혼란이나 공백을 우리가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된다"며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정치의 장에서, 차선책이라도 정치적인 해법을 찾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그 도리로써 제안했던 거국중립내각 방안을 박 대통령이 거부했다"며 "앞으로도 정치적 해법을 찾는 게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저 역시 비상한 결단을 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park geun hye

또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 박원순 서울시장 등에 대해서도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반성 없이 거짓말로 상황을 모면하려 한다"며 "지금까지 박 대통령이 저지른 죄보다 거짓말하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이 죄가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은 지금 사태를 수습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또다시 놓치고 있다"며 "검허하게 국민들 앞에서 반성하면서 용서를 빌고, 그것으로 민심을 수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스스로 박차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