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가 '기습적'으로 신임 국무총리·경제부총리 인사를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H
연합뉴스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11월2일 10:00 (기사보강)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신임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 인사를 기습적으로 발표했다.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박 대통령은 신임 국무총리에 참여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또 신임 경제부총리에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발탁했다.

국민안전처 장관에는 김 총리 내정자의 추천을 받아 참여정부 시절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낸 박승주 씨를 내정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러한 내용의 내각 개편안을 발표했다.

정 대변인은 "현 상황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지난 10월30일 대통령 비서실을 개편했고,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에 대한 인사를 단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권이 요구하는 거국 중립 내각 취지를 살리기 위해 참여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 교수를 책임 총리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야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 등을 거국 내각 구성의 전제 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또 야당에서는 국회가 총리로 추천한 인물을 대통령이 수용해 단순히 '임명'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국회가 차기 총리 인사의 주도권을 쥐어야 한다는 것.

그러나 박 대통령이 기습적으로 차기 총리와 경제부총리 인사를 발표함에 따라 야당은 즉각 거세게 반발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구나, 그런 느낌이 드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최순실 내각을 정리하라고 했더니 제2차 최순실 내각을 만든 느낌이라며 "국민과 함께 싸워야할 시간이 멀고도 험난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 정신을 못차렸다"며 "이런 작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 도중 이 소식을 접한 박 비대위원장은 "진상규명을 뒤로한 채 인사국면으로 호도하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그동안 책임총리, 거국내각 거론하다가 야당에 한마디 상의없이 사전 통보없이 총리, 부총리, 일부 장관을 개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런 분노는 국민들에게 더 큰 탄핵, 하야 촛불을 유발시키게 하는 동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