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美 UC버클리 유학생들도 최초로 '시국선언'에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미국 대학 유학생들의 첫 시국선언이 캘리포니아주 UC 버클리 대학에서 나왔다.

UC 버클리 한인동아리 학생 30여 명은 1일 오후(현지시간) 이 대학 정문 앞 스프라울 홀 광장에서 규탄 시위 및 선언문 발표를 통해 "어떻게 대통령 대신 민간인이 국정 운영 전반에 개입할 수 있느냐는 동료 미국 학생들의 날카로운 질문에 한인 학생들은 대답할 수 없었다"며 참담함을 드러냈다.

이들은 영문과 한글로 된 선언문에서 "민간인이 국정 운영에 깊이 개입된 것이 밝혀진 지금, 국민의 마음을 멍들게 했던 각종 의혹을 더는 의혹으로만 치부할 수 없게 되어버린 상황이 개탄스럽다"며 "이번 국정 농단의 피의자는 바로 대통령 본인"이라고 지적했다.

e

e

선언문은 이어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 있는 자세와 관련자 전원의 엄중 처벌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시국선언을 주도한 유학생 중 한 명인 김은락(K포커스ㆍ한인유학생 언론연합 대표)씨는 "미국 학생들이 이 사건에 엄청난 관심을 두고 있고 화제가 되고 있다"면서 "그만큼 전 세계인의 상식과 윤리에 어긋난 것이라는 점을 몸으로 실감하게 돼 이번 시국선언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지훈 씨(한국학 연구위원회 회장)는 "이번 UC 버클리 한인 학생들의 시국선언이 기폭제가 되어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많은 유학생이 각자의 목소리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호주 시드니에 있는 대학의 한인 학생들도 1일 주시드니 총영사관 앞에서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을 비판하는 시국 선언을 했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