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비박계 대선주자들도 모여 당 지도부 사퇴를 촉구했다 (유승민만 빼고)

게시됨: 업데이트됨:
FIVE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새누리당 비박계 대권 예비주자들이 현안과 관련해 회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5명은 1일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에 따른 난국 타개를 위해 당 지도부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국회에서 약 1시간 15분간 회동한 뒤 공동발표를 통해 "국민의 신뢰를 상실한 새누리당은 재창당의 길로 가야 한다"면서 "그 길을 향한 첫걸음은 현 지도부의 사퇴"라고 주장했다.

또 "사태가 이렇게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 엄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고개 숙여 사과한다"면서 "앞으로 더 자주 만나서 국가적 위기 상황의 극복을 위해 의견 수렴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서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사퇴를 요구한 데 이어 차기 대선주자들까지 가세하면서 출범한지 3개월도 채 되지 않은 현 지도체제는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들 대선주자는 이날 회동에서 당 지도부의 리더십 문제와 함께 거국중립내각 구성, 당 중진 연석회의 등 다양한 난국 타개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임에는 또다른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