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사극 '옥중화'에 오방낭이 나온 이유를 제작진이 밝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 게이트를 풍자한 게 맞습니다."

MBC TV 주말극 '옥중화'가 지난 30일 방송에서 '최순실 게이트'를 풍자한 대목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이 31일 이같이 밝혔다.

man injection

'옥중화' 제작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조선조 역사를 돌아볼 때 지금의 현실하고 제일 맞는 것이 정난정이 국정을 농단했을 때"라며 "그것을 드라마로 좀 더 구체적으로 반영하고 싶은 마음에 막판에 밥상에 숟가락 하나 얹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정왕후의 권세를 등에 업고 설친 정난정과 윤원형의 이야기가 지금의 현실과 너무나 들어맞는다"면서 "두어 달 전에 일이 터졌다면 더 일찍 드라마에 반영할 수 있었을 텐데 종영을 앞두고 있어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날 '옥중화'에서는 종금(이잎새 분)이 윤원형(정준호)의 아이를 갖고 정난정(박주미)을 확실하게 제거하기 위해 집에 몰래 무당을 불러들인 대목에서 무당이 종금이에게 오방낭을 내미는 상황을 그렸다.

종금이는 무당에게 "네가 정말 영험하더라. 앞으로 정난정을 확실하게 찍어낼 수 있는 방법이 없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무당은 "뜻을 이루려면 더 큰 힘을 써야 한다"며 비단 복주머니를 내밀면서 "이것이 오방낭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무당은 이어 "간절히 바라면 천지의 기운이 마님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고, 종금이는 벅찬 표정으로 이를 받아들었다.

오방낭은 오행론에 따라 청·황·적·백·흑의 오색비단을 모아 만든 주머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취임식 당시 '희망이 열리는 나무' 제막식에서 오방낭을 여는 행사를 했는데, 이게 '국정 농단'의 장본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최순실 씨와 연관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옥중화'에서는 종금이 오방낭의 효험을 기대하기도 전에 잡혀갔던 정난정이 문정왕후(김미숙)의 도움으로 무사히 귀가하면서 종금이는 좋다가 말았다.

이 관계자는 "그간 극중에서도 정난정 무리가 '국정을 농단한다'는 대사는 수차례 나갔다"면서 "현실에서 이같은 일이 벌어지니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혀를 찼다.

'옥중화'에서는 문정왕후와 정난정이 무속신앙, 무당에 많은 부분을 의지하는 모습을 그려왔다.

이 과정에서 주인공 옥녀가 살기 위해서 신내림을 받은 무녀 행세를 한 끝에 소격서(도교 의식 행하던 관청)의 도류(소격서에 소속되어 도교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관직)로 발탁되는 과정도 그려졌다.

'옥중화' 관계자는 "패러디를 제대로 하려면 문정왕후와 정난정 부분에 넣어야하는데 여유가 없어 조연인 종금이를 통해 하게 된 것도 아쉽다"고 토로했다.

명종 시대를 배경으로 전옥서에서 태어난 옥녀의 이야기를 그린 팩션 사극 '옥중화'는 이제 종영까지 2회가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