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황교안 총리는 "지금 가장 중요한 건 안보태세"라고 말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의혹으로 인한 국정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부총리 협의회'가 31일 처음으로 가동됐다.

man injection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 날 오전 서울청사에서 부총리 협의회를 열었다고 국무조정실이 밝혔다. 황 총리가 지난 29일 국무위원 간담회에서 매일 부총리 협의회를 열겠다고 밝힌 이후 회의가 열린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본래 부총리 협의회 대상은 유일호 경제부총리, 이준식 사회부총리 등 2명이지만, 시국이 엄중하는 판단에 따라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금 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확고한 안보태세 확립"이라며 "군은 북한의 동향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오늘부터 시작되는 호국훈련 등 외교·국방 관련 계획들을 차질 없이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대외신인도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는 일부 정치권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는 자제돼야 한다"며 "재외공관 등을 통해 정부 주요정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점을 알려 대외협력·교류, 투자 등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man injection

황 총리는 또 국회 예산심사와 관련해 "일자리 등 민생 관련 예산이 원안대로 통과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조해 국회 설명과 설득에 노력해 달라"고 유일호 경제부총리에게 당부했다.

이와 함께 "민생안정을 위해 발표한 해운·조선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한 철저한 후속 조치와 함께 부동산 안정화 대책을 면밀하게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순실 사태'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민이 오늘부터 시작되는 이화여대 특별감사에 관심이 큰 만큼 논란과 의혹이 없도록 엄정하고 철저히 감사해야 한다"고 이준식 사회부총리에게 지시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언론 등에서 의혹이 제기되는 소관 정책·사업을 종합적으로 철저히 점검하고 엄중히 조치하라"며 "문화예술 관련 정책·사업은 우리의 미래 먹거리와 관련된 고부가가치 사업인 만큼 정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