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원순 "‘최순실 게이트 집회' 때 경찰 살수차 소방 협조 안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순실 게이트’에 분노한 시민들의 서울시내 집회를 맞서 경찰이 소방용수 협조 요청을 하더라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간 소방용수를 이용해 시위 진압용 경찰 살수차(물대포)를 운용해왔다.

박 시장은 31일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연 기자 간담회에서 ‘경찰 관련 요청이 있다면 응하겠느냐’는 <한겨레> 기자 질문에 “(지난 주말 집회를 앞두고) 경찰로부터 온 소방용수 협조 요청은 없었다”며 “향후 요청이 오더라도 응하지 않겠다. 원칙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향후 시민 집회가 장기화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다.
앞서 서울시는 백남기 농민 사망 전인 지난달 초 소방용수시설을 시위 진압 용도로 사용할 수 없도록 내부지침을 만들기로 한 바 있다. “소방기본법 제28조, 국민안전처의 지난해 5월 유권해석에서 정하고 있는 소화전의 설치 목적에 경찰의 소화전 용수 사용행위가 해당하지 않는다”는 논거였다.

박 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여느 정권의 레임덕과 달리, 심각한 국정농단, 총체적 리더십 붕괴가 왔다. (…) 도대체 누가 국가를 통치했느냐. (…) 중앙정부가 마비되면 서울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야말로 청와대 자체가 범죄 집단”이라며 이미 확정된 유럽 순방 일정도 재검토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8박10일 일정으로 마라케시(COP22 콘퍼런스), 런던(런던시장 대담, 대학 강연), 예테보리(예테보리 어워드 시상 초청), 모스크바, 파리 등지를 다녀올 예정이었다. 모스크바 등지에선 관광홍보 일정까지 빡빡하게 소화하겠단 방침이었다.

박 시장은 또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거국중립내각 구성안에 대해 실체가 덜 규명되었고, 여야 합의의 총리를 장담하기 어려우며, 대통령제에서의 총리 구실이 불투명하다는 등의 이유로 사실상 부정적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여러 고견을 더 들어 (대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를 열어 “서울시 전 간부와 직원들은 혼란스러운 시기인 만큼 직무에 집중하고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