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 검찰 출석은 혼돈의 도가니였다(사진, 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국민 여러분들 용서해주십시오.”

현 정권 ‘비선실세’인 최순실(60)씨가 31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면서 한 말이다. 그는 처음 모습을 드러낸 공개 석상에서 제대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못하는 모습이었다.

31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검은색 에쿠스 승용차에서 내려 모습을 드러낸 그는, 검은색 벙거지 모자를 눌러쓰고 검은색 바탕에 흰색 무늬가 있는 머플러를 두른 채 손으로 입을 가리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다.

default

특히 수백명의 기자들이 몰려들며 포토라인이 무너지자, 수사관들은 그를 거의 끌다시피 청사 안으로 데리고 들어갔다. 혼란스런 상황 속에 그가 신고온 프라다 신발 한짝(사진)이 벗겨지기도 했다.

그는 청사 현관문을 지나면서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작은 소리로 말했고, 다시 청사 안 게이트(출입증을 찍고 통과하는 곳)를 지나며 “죄송합니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마지막으로 “국민여러분들 용서해주십시요”라고 말한 뒤 그는 검찰 조사를 받으러 올라갔다.

default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