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0명 사망한 '관광버스 화재사고'의 원인은 바로 이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Q
연합뉴스
인쇄

승객 10명이 숨진 관광버스 사고와 관련, 경찰은 버스기사가 주장했던 '타이어 펑크'는 원인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과속운행 중 무리하게 끼어들기를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은 사고 버스업체 대표이사, 사고 지점 도로 확장공사를 하던 현장소장 등을 추가 입건하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구속된 운전자 이모(48)씨를 비롯해 모두 4명을 입건했다.

e

울산 울주경찰서는 31일 태화관광 대표이사 이모(65)씨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사고가 난 고속도로 구간 확장을 시공 중인 현대건설 현장소장 이모(49)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태화관광 대표 이씨는 2014년 6월 8일부터 7월 7일까지 한 달간 운전면허가 정지된 운전사 권모(56)씨에게 버스 운행을 맡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버스 사고 이후 태화관광을 상대로 안전 관리 전반을 수사하던 중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무면허 운전이 적발된 권씨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현대건설 소장 이씨는 도로 확장공사 구간에 사고 방지를 위한 도로표지판이나 노면표시 등을 부실하게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대건설 측이 제한속도, 언양분기점 진입 등을 안내하는 표지판이나 노면표시를 사전에 신고한 내용보다 부실하게 설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e

사고의 원인: 과속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사고 버스기사가 조사 초기에 사고 원인으로 주장했던 타이어 펑크는 직접적인 원인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도로 노면이나 최초 충격 지점에서 확인된 타이어 흔적을 볼 때, 버스가 콘크리트 방호벽을 1차로 들이받은 뒤 우측 전륜 타이어가 터졌다.


즉 타이어가 먼저 터져서 차가 급격히 방향을 바꾼 것이 아니라, 버스가 무리하게 끼어들기를 시도하다가 방호벽을 들이받은 충격으로 타이어가 터졌다는 것이다.


또 도로교통공단이 분석 결과 사고 버스의 진로 변경 전 속도는 시속 108㎞로 확인했다. 해당 구간은 도로 확장공사로 제한속도가 시속 80㎞다.


이를 종합하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1차로를 시속 108㎞로 달리던 버스는 언양분기점 500m가량을 앞두고 무리하게 2차로로 진로를 변경하며 끼어들기를 하다가 도로변 방호벽을 들이받았다.


이 충격으로 버스 앞쪽 오른쪽 하부에 있던 연료탱크와 타이어가 터졌고, 이때 누출된 연료에 2차 충격으로 불이 붙어 불길이 급속히 번졌다.


다만 사고 버스 블랙박스, 운행기록계, 속도제한장치 등은 화재로 모두 소실돼 분석이 불가능했다.

31

경찰은 '버스기사가 승객 구호 노력 없이 제일 먼저 탈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주변 차량 블랙박스 영상으로 버스기사 인상착의, 이동 경로 등을 분석했을 때 최소 6명의 승객이 버스에서 빠져나온 후 버스기사로 보이는 남성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경찰은 미비한 도로 구조·시설에 대해서는 한국도로공사에, 태화관광의 안전 관리 소홀이나 무단으로 버스 4대를 증차한 사실에 대해서는 울산시에 각각 통보할 예정이다.

또 고용노동부에는 태화관광의 열악한 근로환경과 부당한 근로계약조건 등에 대한 문제를 조사 의뢰할 예정이다.

이달 13일 오후 10시 11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언양분기점 500m 전방에서 관광버스가 콘크리트 가드레일을 들이받으면서 화재가 발생해 승객 등 10명이 숨지고 10명이 부상했다.

승객들은 대부분 한화케미칼의 50∼60대 퇴직자 모임인 '육동회' 회원들이며, 부부 동반으로 4박 5일 중국 장자제 여행 후 돌아오다가 사고를 당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