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폭들이 학교에서 학생들을 폭행했는데 5년 동안 알려지지 않은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부산의 한 의료재단 이사장이 5년전 폭력배에게 고등학생들을 폭행하라고 사주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일었다.

또 당시 학교 측이 이 사건을 교육청에 보고했는지, 경찰에 신고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있었다.

30일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이 부산시교육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학교 측은 당시 사건을 대폭 축소하고 교육청에 허위 보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래는 당시 학교 측이 교육청에 보고한 서류다.

yonhap

사건은 2011년 5월 13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모 고등학교에서 벌어졌다.

경찰 관리 대상 폭력조직 조직원 A씨와 후배 등 건장한 남성 2명이 1학년 교실을 돌며 주먹으로 학생 4명의 얼굴 등을 수차례 때렸다.

학생들은 또 코피가 나고 얼굴 등에 멍이 든 채 교문으로 끌려갔다.

A씨와 다른 조폭 B씨 등 성인 남성 7명은 이곳에서 학생들에게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여 버린다"고 위협했다.

학생들이 부산 모 의료재단 직원의 아들을 왕따시켰다는 이유로 재단 이사장이 폭력을 사주했기 때문이다.

B씨는 교무실에서 교사들에게 욕설하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다른 사람에게) 경찰에 신고하라"고 말하는 교사 1명을 업어치기로 넘어뜨려 상처를 입히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학교 측은 교육청에 보낸 보고서에서 조폭 등을 '삼촌 일행'이라고 표현했다.

조폭 등이 교실을 돌며 학생들을 마구 때렸다는 것은 아예 빠졌다. "학생들을 교문 앞에 데려가 위협했다"고만 보고했다.

심지어 피해 학생들에게 "신체적 이상징후는 없다"고 허위로 보고했다.

학교 측은 또 왕따를 당했다는 학생과 폭행 피해 학생들 부모가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안이 확산했을 때 예상되는 학생들의 정신적 고통을 줄이고 안정을 위한 조치"라면서 폭행 피해 학생들의 왕따 행위를 징계하지 않고 인성지도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폭행 피해 학생들을 위한 보호조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학교 측은 최근 사건이 불거진 후 부산시교육청에 "당시 112에 신고해 경찰차가 2대나 출동해 현장조사를 했다"고 보고했지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기록은 없다.

당시 보고서에도 경찰에 신고했다거나 경찰관이 출동했다는 얘기는 없었다.

보고서에는 오히려 사건 발생 1시간 30분 후 폭행 피해 학생들이 조폭과 교사들이 보는 앞에서 왕따를 당했다는 학생에게 사과하고 보복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돼 있다.

사건 가해자는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고, 피해 학생들만 왕따에 대한 용서를 구했다는 뜻이다.

경찰관이 출동해 현장조사를 했다는 학교 측의 주장과 배치되는 상황 설명이다.

당시 이 학교에 근무한 한 교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시 위협을 느낀 학생이 112에 신고해 경찰관 2명이 출동한 것으로 기억한다"면서도 "당시 그 경찰관들이 어디에서 왔는지 파악이 안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학생들이 '다친 데가 없다'고 하니까 경찰관들이 그냥 돌아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폭행당했다는 것은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