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의 사회복지 지출, OECD 35개 회원국 중 34위를 기록하다(그래픽)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한국의 사회복지 씀씀이는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3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사회복지 지출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사회복지지출 비중 추산치는 10.4%로, 35개 회원국 가운데 34위를 차지했다.

한국보다 사회복지지출 비중이 낮은 국가는 멕시코(7.5%) 단 한 곳뿐이었다.

e

사회복지지출은 노인, 보건, 실업, 주거, 가족급여 등 9개 분야의 급여 및 사회보험 비용을 합한 것이다. GDP 대비 사회복지지출이 높을수록 사회보호 시스템이 잘 갖춰진 것으로 볼 수 있다.

OECD 35개 회원국의 사회복지지출 비중 평균치는 21%로, 한국의 두 배 수준이었다.

개발도상국인 칠레와 터키, 라트비아의 경우에도 GDP 대비 사회복지지출 비중은 각각 11.2%, 13.5%, 14.5%로 한국보다 높았다.

사회복지지출 비중이 가장 높은 나라는 대표적인 복지국가인 프랑스였다.

프랑스는 GDP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31.5%를 사회복지에 쓰는 것으로 추산됐다.

그 뒤를 핀란드(30.8%), 벨기에(29.0%), 이탈리아(28.9%), 덴마크(28.7%) 등이 이었다.

이웃 나라 일본의 경우에는 사회복지지출 비중이 23.1%, GDP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인 미국은 19.3%였다.

한국의 사회복지 지출 추이를 보려면 아래에서 'Korea'를 클릭하면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