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이 오후 3시에 검찰에 출석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독자제공
인쇄

최순실(60)이 검찰에 출석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귀국한 최씨에게 31일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 30일 런던발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귀국했고, 검찰은 당일이 아닌 하루 뒤 최씨를 소환하기로 한 것이다.

검찰 조사는 미르·K스포츠재단 불법 설립 및 기금 유용과 청와대 문건 유출 등 국정농단 의혹 등 두 부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및 800억원대 기금 모금에 깊이 개입하고 이들 재단을 사유화했다는 의혹, 개인 회사인 더블루K·비덱코리아 등을 통해 기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순실은 귀국하자마자 변호인을 통해 "검찰 수사에 적극 순응하겠으며 있는 그대로 진술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 좌절과 허탈감을 가져온 데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후 최순실은 모처에서 변호사와 검찰 출두에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