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KS2] '장원준 호투·박건우 결승득점' 두산, 2연승 쾌속질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두산 베어스가 홈에서의 두 경기를 모두 싹쓸이하고 한국시리즈 전적 2승의 리드를 만들었다.

the

두산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1차전을 연장 11회 끝에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1-0을 승리를 거뒀던 두산은 2차전까지 NC를 내리 꺾으면서 2승을 손에 쥐고 마산으로 향하게 됐다. 반면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한 NC는 승리 없이 홈경기를 맞이한다.

2차전 역시 1차전과 마찬가지로 팽팽한 투수전 양상을 띄었다. NC는 두산 선발 장원준을 상대로 1회초 선두타자 이종욱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박민우의 병살타로 단숨에 아웃카운트가 늘었다. 나성범은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두산 역시 1회말 1사 후 오재원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민병헌의 땅볼에 아웃됐고, 김재환의 1루수 땅볼로 첫 회를 끝냈다.

4회까지 계속되던 0의 균형을 먼저 깬 팀은 두산이었다. 4회말 두산은 NC 선발 에릭 해커를 상대로 민병헌과 김재환이 연속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닉 에반스까지 좌전안타를 때려내면서 무사 만루, 오재일이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양의지의 타구가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떨어지면서 안타, 3루에 있던 민병헌이 득점하고 1-0의 리드를 잡았다.

the

병살타 네 개를 기록했던 NC는 8회 들어서야 첫 득점을 만들어냈다. NC의 창단 첫 한국시리즈 득점이기도 했다. NC는 8회초 2사 후 대타 모창민과 권희동이 연속안타로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타석에는 이종욱, 이종욱이 깨끗한 좌전안타로 3루에 있던 모창민을 불러들이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두산이 추가득점을 내고 다시 앞섰다. 두산은 8회말 박건우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 오재원의 희생번트로 2루에 안착했고, 민병헌의 땅볼로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김재환 타석에서 해커의 폭투가 나오면서 홈으로 쇄도해 2-1을 만들었다. 다만 이 과정에서 박건우와 해커가 홈에서 충돌하면서 박건우가 부상으로 교체됐다.

이후 두산은 김재환이 솔로포를 추가했고, 에반스와 오재일이 각각 바뀐 투수 김진성과 구창모를 상대해 연속 안타를 때려내고 한 점을 더 추가했다. 양의지도 배재환을 상대로 2루타를 뽑아내 오재일이 홈인, 두산은 점수를 5-1로 점수를 벌렸다. 반면 NC는 9회초 벌어진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두산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