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0년 전, 1만 3천원에 산 레코드에는 8천 2백만원 짜리 편지가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의 전설적인 팝 밴드 '비틀스'의 리드 보컬인 존 레넌(1940∼1980년)이 대영제국훈장(MBE)을 반납하고자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보내려고 작성한 편지의 초안이 발견됐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이름을 밝히기를 꺼린 한 남성은 다락에 있던 오래된 앨범 커버에서 이 편지를 발견해 지난 26일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비틀스 박물관 '비틀스 스토리' 전시회 '특별 수집품의 날' 행사에서 공개했다.

the

이 남성은 20년 전 중고품 음반 시장에서 10파운드(약 1만3천800원)를 주고 레코드를 샀다가 더 귀중한 편지를 손에 넣었다.

레넌과 다른 비틀스 멤버들은 1965년 10월 대영제국훈장을 받았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자신의 영역에서 큰 족적을 남긴 이들에게 이 훈장을 준다.

영국 팝과 록을 전 세계에 알려 시대의 아이콘이 된 비틀스는 뛰어난 업적으로 대중가수로는 처음으로 MBE를 받았다.

편지 초안을 보면, 레넌은 훈장을 받긴 했으나 이를 곧장 반납하려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4년 후인 1969년 11월에 결국 반납했다.

타자기로 작성한 편지 초안에서 레넌은 "여왕 폐하. 저는 MBE를 반납하려고 합니다"라고 썼다.

반납의 이유는 바로 뒤에 나온다. 그는 "나이지리아-비아프라 내전에 영국이 개입한 것과 베트남전쟁에서 영국이 미국을 지원한 것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훈장을 반납한다"고 적었다.

또 비틀스 해체 직전인 1969년 독자적으로 발표한 노래 '콜드 터키'가 음반 차트 순위에서 추락하는 것에 항의하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레넌은 편지 끝에 '사랑을 담아, 존 레넌의 포대'(John Lennon of Bag)라고 쓰고 자필로 서명했다.

john lennon

레넌은 아내 오노 요코와 1960년대 말 고정관념과 편견을 없애는 평화운동인 배기즘(Bagism) 운동을 펼쳤다. 포대 자루(bag)를 드나들면서 상대방의 얘기를 편견 없이 받아들이고 평화롭게 소통하자는 전위예술이다.

편지 초안을 감정한 음악 수집 전문가인 대럴 줄리엔은 "자필 서명 부분이 번진 잉크로 얼룩졌기 때문에 이 편지를 여왕에게 그대로 보내진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를 바탕으로 깨끗하게 다듬은 편지를 여왕에게 보냈으리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평했다.

이 편지 초안의 감정가는 6만 파운드(8천247만6천 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