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불법 시위였지만, 협조 고마워" 보도자료낸 경찰...왜 이러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날 대규모 도심집회에 대해 경찰이 ‘시위대에 감사드린다’는 입장의 보도자료를 냈다.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the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29일 집회에 대한 경찰의 입장’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어제 행진 중 신고된 코스를 벗어나 광화문 광장으로 이동하면서 일반 시민 등 참가 인원이 증가하였고, 이를 차단하는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와 경찰 간에 몸싸움도 있었으나, 경찰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끝까지 인내하며 대처하였다…시민들께서도 경찰의 안내에 따라주시고 이성적으로 협조해 주신 데 대하여 감사드린다. 향후에도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준법 집회시위 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경찰은 보도자료에서 전날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시위대를 향해 “나라를 걱정하는만큼 집회시위에 있어서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달라”고 방송했던 사실도 언급했다.

‘불법 집회’ 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감사드린다’는 보도자료를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경찰은 통상 ‘엄단 방침’을 담은 보도자료를 낸다.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던 지난해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직후엔 “도심 불법 폭력시위 주동자 등을 전원 사법처리하고, 엄중한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 청와대가 시위 대응 지침을 명확히 내릴 수 없는 상황이다. 집회 관리 책임을 진 서울청장 입장에서는 강경대응했다가 사고라도 나면 정권이 무너질 수 있다는 부담이 있다. 집회에 애매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 일종의 ‘인내대응’인데, 그렇다고 이런 보도자료까지 내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실제로 전날 시위현장에서 경찰 저지선은 시위대에 무력하게 뚫렸다. 현장에 있던 한 경찰관은 <한겨레>에 “우리도 사람인데 당연하지 않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전날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_박근혜 시민 촛불' 집회에는 최대 3만여명(주최 측 추산, 경찰 추산 1만2000명)이 모였고, 경찰 저지선을 뚫는 과정에서 몸싸움은 있었지만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 1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연행해 조사했다. 오는 11월5일과 12일에도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주도하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시위가 예정돼있다. 경찰의 ‘인내대응’ 기조가 유지될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