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 투표 2번 하려다 적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GettyImagesbank
인쇄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자가 투표장 두 곳에서 조기 투표를 하다가 적발됐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오와 주의 여성 테리 린 로테(55)가 지난 27일 부정투표를 한 혐의로 체포됐다.

로테는 먼저 포크 카운티 투표장에 들러 투표를 하고서는 디모인의 교외에 있는 다른 투표소에서도 한 표를 행사했다.

불법 투표 행위가 적발된 로테는 체포됐다가 전날 보석금 5천 달러(약 572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아이오와 주는 부정투표를 중범죄로 여겨 처벌한다.

등록 공화당원인 로테는 WP에 올해 초 공화당 경선 때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가 중도 낙마한 이후 트럼프를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두 차례 투표를 계획한 것이 아니었고 교외 투표소를 지나갈 때 "충동적으로" 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로테는 "선거가 조작됐다"면서 트럼프를 찍은 첫 번째 투표가 민주당 대선주자 힐러리 클린턴의 표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이 걱정됐다고 아이오와의 공영 라디오 방송에 말했다.

포크 카운티에선 로테 외에도 2건의 부정투표가 더 나왔다. 이미 우편 투표를 했던 자들이 투표소를 직접 찾아 투표권을 행사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아이오와는 트럼프와 클린턴의 지지율이 박빙인 경합지역이라는 점에서 후보들에게 한표 한표가 더 각별하게 다가갈 수 있다.

한편 올해 대선에서 클린턴과 트럼프 지지자들 간 극심한 대립 양상이 펼쳐지면서 대선일(11월 8일) 투표장에서 크고 작은 충돌과 갈등이 생길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각주의 선거 관리위원회는 투표소에서의 갈등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며 대책을 내놓고 있다.

특히 버지니아의 프린스 윌리엄 카운티는 91개 선거구에서 투표의 속도를 높이고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한 요원들을 처음으로 배치하기로 했다. 이들은 투표소 밖에서 신분증 검사를 해 유권자들이 적절한 투표소를 찾았는지 확인해 주는 한편 잠재적 충돌을 감시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