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K스포츠 사무총장이 검찰에 출두해 '전혀 모른다'는 안종범 수석의 주장을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SPORTS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해 검찰 청사로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30일 오후 정현식(63) K스포츠재단 前사무총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이날 오후 2시 45분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정 전 사무총장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과 밀접하게 연락을 했는지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 "가끔씩 연락했다"고 시인했다.

'안 수석이 재단에 직접 개입했다고 받아들여도 되나'라는 질문에는 "언론에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하시면 된다"고만 답했다.

안 수석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하는데 대해선 "그건 이제 그분의 생각"이라고 되받아 여지를 남겼다.

그는 안 수석 외에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 관계자와도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김상률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은 또 다른 비선 실세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알려진 차은택(47)씨의 외삼촌이다.

그는 다만 본인이 재단에 있는 동안 재단 자금이 최씨쪽으로 빠져나간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정 전 사무총장을 상대로 재단 설립 및 기금 모금 경위를 집중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사무총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최씨가 재단 설립·운영을 배후 지휘하고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기금 모금에 관여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한 바 있다.

최씨가 독일에 설립한 개인회사로 알려진 '비덱스포츠'와 관련해서도 "회장님(최씨) 지시로 비덱에 투자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정동구(74)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과 정동춘(55) 2대 이사장도 나란히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재단 이사장을 맡게 된 경위와 이후 업무 처리 과정, 최씨나 청와대 인사가 재단 운영에 관여했는지 등이 조사 대상이다.

한국체대 명예교수를 지낸 정동구 전 이사장은 K스포츠재단이 설립된 올 1월 초대 이사장으로 초빙됐으나 한 달 만인 2월 말 돌연 사임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재단 목적이 좋다고 생각해 맡았는데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고 사임 배경을 밝힌 바 있다.

정동춘 전 이사장은 최씨와의 개인적 인연으로 올 5월 재단 이사장에 선임됐다. 서울 강남에서 '운동기능 회복센터'를 운영했는데 최씨가 이곳 단골 고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센터는 언론에서 '스포츠마사지센터'로 소개되기도 했다. 그는 최씨 관련 의혹이 확대되던 지난달 말 자진 사퇴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