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지도부도 '거국중립내각'과 '최순실 긴급 체포'를 촉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ENURI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지도부는 30일 '최순실 비선 실세 파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에게 여야가 동의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성원 대변인이 전했다.

최고위는 또 이날 오전 귀국한 최순실 씨를 긴급체포, 엄정한 수사를 통해 엄벌하고, 이른바 '최순실 비선 논란'에 연루된 모든 관련자와 기관들에 대한 수사에도 박차를 가할 것을 검찰 등에 촉구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참모진 개편과 관련, 이번 사건에 책임 있는 모든 인사에 대한 대폭적인 인적 쇄신을 재차 촉구했다.

회의에서 다수의 최고위원은 우병우 민정수석과 함께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려온 정호성 부속비서관, 이재만 총무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을 이번 사태에 가장 책임이 큰 청와대 참모로 지목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새누리당은 오는 31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날 최고위가 내놓은 대책을 재확인하기로 했다.

당초 '책임총리' 개념의 완벽한 구현을 요구하던 새누리당이 이처럼 '거국중립내각'이라는 강력한 처방을 내놓은 것은 이번 사태가 통상적 수준의 해법으로는 풀릴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이번 사태의 파장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어떤 해결책이든 내놓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선도적, 적극적으로 이번 사태를 수습해 나갈 것"이라며 "책임총리 가지고 뭐가 될 수 있겠느냐.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회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인적 쇄신이 결과적으로 돼야 한다는 인식에 따라 이런 요청을 한 것"이라며 "결정은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지도부의 동반 사퇴가 의제로 오르진 않았지만, 만약 당의 이번 요청을 박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사퇴도 불사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