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백남기 부검'을 주장하는 이용식 교수가 안치실에 무단으로 침임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YONGSIK
Facebook/백남기투쟁본부
인쇄

살수차를 사용한 경찰의 과도한 시위 진압으로 오랫동안 중태에 빠져있다가 사망한 농민 백남기 씨가 사실은 '빨간 우의'를 입은 시위참가자의 폭행으로 인해 사망했다며 부검을 주장하고 있는 건국대 이용식 교수가 30일 백남기 씨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 안치실에 무단으로 침임했다고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살인정권 규탄 투쟁본부(백남기투쟁본부)'가 밝혔다.

백남기투쟁본부는 페이스북을 통해 사건에 대한 개략적인 설명과 동영상을 게시했다:

다행히 백남기투쟁본부에서 상주하던 사람이 내려가서 저지하긴 했지만 실로 어처구니가 없는 일입니다. 서울대병원의 허술한 안치실 관리를 문제제기하며 법적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고 병원 측에서도 무단침입으로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백남기투쟁본부 페이스북 페이지, 10월 30일)

투쟁본부는 해당 문제들에 대해 대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