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은 오늘 당장 최순실을 소환할 계획이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시사인/조남진
인쇄

최순실씨의 귀국과 함께 열린 이경재 변호사의 기자 간담회에서 그는 “수사 당국에 몸을 추스릴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검찰은 “당장 오늘은 최순실씨를 소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0월 30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오늘은 최씨를 소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최씨가 설립에서부터 운영에 이르기끼지 전 과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재단의 정동구 초대 이사장, 정동춘 현 이사장, 그리고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최씨가 K스포츠재단의 '실 소유주'라는 취지의 증언을 한 정현식 전 사무총장”을 먼저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등은 검찰이 당장 최순실씨를 소환해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박지원 대표는 “지금 당장 긴급체포해서 검찰의 보호아래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 입 맞추기 시간을 주면 수사결과는 빤한다”고 비판했고, 노회찬 대표는 “검찰은 최순실씨를 인천공항에서 바로 긴급체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심상정 대표는 “최순실의 하루는 관련자들과 입맞추고 증거인멸에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간”이라며 “당장 소환 수사 촉구한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