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를 수습하기 위해 비상전략을 수립 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JH
연합뉴스
인쇄

‘최순실 게이트’ 파문 이후 침묵을 지키던 새누리당 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이 정국 수습을 위해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청와대와 교감 아래 당·정·청이 동시에 나서 최대한 빠르게 사태를 마무리하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우선 새누리당 친박계 핵심 중진들이 29일 오전 비공개 긴급회동을 열었다. 모임에는 서청원, 최경환, 조원진 의원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이후 친박계 핵심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인 이번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은 전날 박 대통령이 ‘문고리 3인방’을 포함해 청와대 비서진들의 일괄사표 지시에 이어 대대적인 내각 개편도 필요하다는 데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일부 참석자는 야당이 주장하는 ‘거국중립내각’은 아니더라도, 야당이 반대하지 않는 중립적 인물로 국무총리를 세워 조기에 현 국면을 수습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고위 관계자는 “이번 주말이 사실상 민심을 수습할 수 있는 마지막 분수령으로 판단하고 있다. 향후 계속될 수밖에 없는 검찰과 특검 수사와는 별개로 다음 주 초까지 신속하게 인적 쇄신이 이뤄지지 않으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맞게 될 것이란 위기감을 당 차원에서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최순실, 차은택씨의 귀국 선언과 박 대통령의 비서진 일괄 사표 지시에 이어 이날 전격적으로 진행된 청와대 압수수색 등도 이런 위기감을 반영한 일종의 ‘컨틴전시 플랜’(contingency plan·비상계획) 차원이라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30일에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추가적인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새누리당은 청와대 참모진의 대폭 개편에 이은 중립적 국무총리 임명과, 이후 총리와 상의해 내각을 순차적으로 개편하는 방안 등을 청와대에 건의할 가능성도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도로 이정현 대표는 당 상임고문단과 정계 원로 등을 초청해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한 의견을 듣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Close
'최순실 국정농단' 촛불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