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맞아 정부가 매일 황교안 총리 주재로 장관회의를 열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KA
연합뉴스
인쇄

정부는 29일 국무위원 간담회를 열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한 국정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당분간 매일 총리 주재 주요부처 장관회의를 가동하기로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사실상 부재중인 상황에서 내각이 '비상 체제'에 돌입한 것이다.

정부는 이날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위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논의했다.

최순실 사태가 발생한 이후 황 총리가 국무위원 간담회를 연 것은 지난 27일에 이어 두 번째로, 이날 간담회에는 20개 중앙행정기관 장관 또는 장관급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국무위원 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총리가 주재하는 '부총리 협의회'를 외교부 장관, 행정자치부 장관 등 주요부처 장관까지 참석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특히 장관회의를 상설화해 당분간 매일 회의를 열어 주요 국정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첫 회의는 오는 31일 오전에 개최된다.

정부는 또 경제·사회 관계장관회의 등 분야별 회의체를 적극적으로 가동하고,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는 등 분야별 국무위원 간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이 날 회의에서 내각 총사퇴 등 거취에 대한 입장 표명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거취에 대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hka

사진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순실 씨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한 국정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무위원 간담회를 주재하는 모습. ⓒ연합뉴스

먼저 외교 안보 분야의 경우 관계 부처가 협업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 태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경제 분야의 경우 추가경정 예산 등 27조원의 재정보강 대책을 신속하게 집행하는 등 경기 하방 요인에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오는 31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조선·해운업 경쟁력 강화 방안과 조선업 밀집 지역에 대한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다음 달 3일 경제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부동산시장 안정화 대책 등을 우선적으로 발표하고, 연내에 국민부담 경감, 전력수요 관리 등을 감안해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편하기로 했다.

hka

사회 분야의 경우 국민안전 확보를 위해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과 지진방재 종합개선 대책 수립에 박차를 가하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동절기 취약계층 지원대책과 학자금 지원 종합대책도 조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또 정부의 주요 정책에 대해 외신 등을 대상으로 적극 설명하는 등 대외소통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국정 역사교과서 발표 등 사회적인 갈등 소지가 있는 정책에 대해 사전 협의를 강화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황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최근의 사태로 공직 사회가 침체되고, 공무원들의 사기가 저하되고 있다는 걱정과 우려가 있다"며 "국무위원들은 소관 현안과제들을 빈틈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