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해진이 '고영태 관련 루머'에 입장을 밝혔다 [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박해진이 최근 불거진 고영태 관련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고영태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 당사자인 최순실 씨의 '비선실세'로 알려진 인물로, 조선일보는 28일 그가 강남의 호스트바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루머와 함께 떠오른 것은 고영태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당시 찍은 것으로 알려진 사진이었다. 해당 사진에는 고영태뿐만 아니라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 등에 출연한 배우 박해진이 찍혀있었다.

42

최순실 씨의 최측근으로 지목된 고영태

이 사진으로 인해 박해진이 유흥업소 출신이 아니냐는 루머가 불거지자, 소속사 마운틴 무브먼트는 루머 진화에 나섰다. 박해진의 소속사는 29일 오전 OSEN에 "고영태는 모르는 분이고 박해진과는 관계가 없다. 14년 전에 우연히 찍은 사진이다"라며, "해당 사진은 7년 전부터 돌았던 사진이다. 고영태 관련 사진이라는 사실을 이번 주에 알았다"고 루머를 전면 부인했다.

sdf

또한, 소속사는 "악의적 루머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마운틴 무브먼트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마운틴무브먼트 엔터입니다.

어제에 이어 현재까지도 각종 포털사이트는 물론 커뮤니티에서 요즘 정치적인 중대한 사안에 개입된 인물인 ‘고영태’의 검색어에 배우 '박해진' 이름이 계속해서 노출되고 있습니다.

배우 박해진님은 대한민국 연예인으로서 현재 ‘고영태’ 관련 서제스트 키워드는 물론 게시물 노출만으로도 심각한 이미지 손상을 받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루머가 해당 사진과는 전혀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호스트 사진으로 둔갑해 악의적 루머를 양산하고 있으며, 배우 박해진님에게 심각한 명예훼손 및 심리적인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근거 없는 루머로 인하여 배우님뿐 아니라 팬 여러분들도 심적으로 많이 힘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박해진님과 팬 여러분들을 위해서라도 이번같이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함부로 퍼뜨릴 시에는, 이유 불문하고 관련 사항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에 회사에서는 CLUB Jin’s 팬 여러분들의 도움을 받고자 하오니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한창 맨투맨 촬영으로 바쁜 배우 박해진님에게 팬 여러분들의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