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늘 우병우·안종범 등 청와대 수석비서관 전원 사표 제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29일 일괄적으로 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밤 박근혜 대통령이 일괄 사표 제출을 지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연합뉴스는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29일 최순실 씨 국정개입 의혹 파문의 책임을 지고 일괄 사표를 제출한다"고 보도했다.

또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려 온 박 대통령의 최측근 정호성 부속비서관, 이재만 총무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등도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6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pgh

다만 이 10명이 실제로 사표를 제출할 것인지, 또 박 대통령이 사표를 모두 수리할 것인지 여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박 대통령은 주말 동안 심사숙고해 구체적인 교체범위와 대상자를 선별한 뒤 주초에 1차 인적쇄신 결과를 내놓을 전망이라고 복수의 참모들이 전했다.

이 비서실장, 안종범·우병우 수석, 측근 3인방이 대상자로 거론되지만 강한 쇄신 의지를 보여주는 차원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이 없는 참모들도 상당수 교체하는 대폭 인사를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국민이 볼 때 납득할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수준에서 쇄신 폭을 결정할 것"이라면서 "의혹과 관련이 있는 몇 명만 바꾸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0월29일)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