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 지난 26일 사표 제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이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과 관련해 대국민사과를 한 다음날인 지난 26일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했다고 김재원 정무수석이 28일 밝혔다.

김 수석은 이날 2017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비서실장이 그저께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the

김 수석은 그러면서 "저희도 언제든 때가 오면 국민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새로운 분위기를 조성하고 이 난국을 수습하는 데 도움될 수 있다면 무슨 일이든 할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대통령을 잘 모시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비서진 모두 인적쇄신 요구에 대해선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금 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은 자리를 보전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오로지 한시도 비울 수 없는 막중한 책임감 때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