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외대, 10개 언어로 번역 시국선언문 발표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외대총학/페이스북
인쇄

한국외대가 이탈리아,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등 10개 언어로 작성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한국외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8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하면서 한국어 버전을 포함해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스웨덴어, 힌디어 등 총 10개 언어로 번역된 시국선언문을 공개했다. ‘2016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이 시국선언문은 “현 박근혜 정부는 ‘최순실의, 최순실에 의한, 최순실을 위한 정부’를 향해 가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이번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 발표 기자회견에서 10개 언어로 돌아가며 낭독했다. 외대 학생들은 자발적으로 전공 언어에 맞춰 시국선언문을 번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소수어 등 다양한 언어를 배우는 외국어대의 특성을 살리면,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외국에 널리 알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