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은 '우주의 기운' 직접 썼냐고 묻자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CH
연합뉴스
인쇄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연설문 초안은 청와대 부속실로 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최순실씨를 전혀 알지 못한다”며 “연설문도 대부분 초안과 유사하게 나갔다”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은 28일 오후 3시 현재 감사로 재직 중인 여의도 한국증권금융 앞에서 기자들을 만났다. 조 감사는 이 날 연설문 초안을 작성해 건넨 곳이 “청와대 부속실”이라고 말했다. 1부속실인지 2부속실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부속실은 현재 최순실씨에게 연설문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정호성씨가 부속비서관으로 있다.

조 감사는 그러나 이 날 “최순실씨를 전혀 알지 못한다”며 최순실씨의 연설문 수정 의혹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일관했다. 그는 “재직 당시에는 연설문이 크게 고쳐졌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작은 단어들만 바뀌었을 뿐 대부분의 내용이 초안과 일치했다. 연설문 수정 의혹은 언론 보도를 보고 접했다”고 말했다. 조 감사는 ‘연설문 초안이 이상하게 고쳐져서 돌아온다’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ch

조 감사는 박 대통령 연설문에서 ‘우주의 기운’ 등 논란이 된 일부 표현을 직접 썼냐는 질문에는 “청와대 보안 사항으로 세세한 부분까지 일일이 말씀드릴 수 없다”며 답을 피했다.

조 감사는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 연설문을 고쳤다는 의혹이 불거진 25일 이후 외부 일정, 휴가 등을 이유로 이날까지 본사로 출근하지 않다가 휴가 중인 28일 돌연 입장표명을 위해 본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 감사는 박근혜 정권 출범 뒤부터 올해 7월까지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 업무를 맡다가 최근 한국증권금융 감사로 선임되며 ‘낙하산’ 논란이 일기도 했다. 조 감사는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미리 고쳤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 시점에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ch

다음은 조인근 전 비서관과의 일문일답 전문.

질문: 최순실과 아는 사이인가?

조인근: 전혀 모른다. 언론보도 통해 알게 됐다. 청와대 재직 이후에도 몰랐다.

질문: 최근 언론 보도 보면 연설문 수정돼서 돌아온 적 있다고 말한 걸로 나와 있는데 그런 이야기 한 적 있나?

조인근: 정확하게 말하면 연설문이 이상해져서 돌아왔다고 제가 얘기한 걸로 보도됐는데,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

질문: 연설문이 이상하게 돼 돌아온 적이 있나?

조인근: 없다.

질문: 연설문 유출 알았나?

조인근: 몰랐다. 언론 보고 알았다.

질문: 그동안 침묵하고 있다가 왜 입장표명 나섰나? 청와대와 교감 있었나?

조인근: 청와대 교감 없었다. 요새 최순실씨 문제로 나라가 굉장히 혼란스럽다. 저까지 나서 한두마디 이러쿵저러쿵하는 게 무슨 도움이 되겠나. 그래서 그동안 언론접촉 안 했다. 다만 며칠 지나다보니 저 때문에 불필요한 의혹이 증폭되고 제가 생활인인데 회사나 가정에 이런 식으로 더 이상 피해줘선 안 되겠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나왔다.

ch

질문: 올해 7월 청와대에서 나왔는데 나오게 된 계기기 연설문 유출과 관련된 것인가? 관련 사건이 있었나?

조인근: 그런 사건은 전혀 없었고 제가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고나으로 3년6개월 재직. 대선까지 하면 4년이 넘는데 기자여러분이 잘 알잖아. 글 쓰는게 힘들고 어려워. 피를 말리는 작업들인데 그걸 4년 이상 해 오니 제가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 건강도 많이 안 좋아졌다. 그래서 사의표명. 그걸 받아들인 거다.

질문: 최종본 다르게 돌아온 거 인지했을테고 경로 알아보려고 안 했나?

조인근: 저희들이 이런저런 자료들을 취합해서 말씀자료를 정리해서 대통령께 올려 드리면 대체로 큰 수정이 별로 없었다. 올려드린대로 해줬다. 그래서 중간에 손을 댔다고 의심한 바가 전혀 없다. 연설문이 최종적으로 대통령이 결심하고 판단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최종본은 대통령이 한 말씀이야. 그런 거지 중간에 이상해졌다는 둥 그럴 내용이 전혀 아니다. 그런 적이 없다.

질문: 드레스덴 연설문, 외보안보 문건이 내용 바뀌었잖아. 큰 일 아닌가?

조인근: 제가 판단하기에는 어디가 크게 바뀌었다고 하시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제가 확실하게 말씀드리는 건 수정이 있었다면 아주 부분적인 표현, 단어다. 아예 통째로 이상하게 느낄 정도로 수정했다거나 첨삭한 적 없다.

질문: 초안이 어느 과정 거쳐서 대통령한테까지 가나?

조인근: 엊그제 비서실장이 국회 운영위에서 프로세스 설명했다. 그 정도만 말씀드릴 수 잇다. 디테일안 업무 절차를 말할 수 없다. 청와대 보안규정상. 큰 흐름은 비서실장이 설명한 그 정도다.

ch

질문: 대통령이 직접 연설문 수정해서 내려준 적 있나?

조인근: 보안 업무 규정상 말할 수 없다. 비서실장 말씀으로 가늠 가능할 거다.

질문: 최순실이랑 연설문 관련 협의한 적 있나?

조인근: 최순실 본 적도 없고 언론보도 보고 알았다. 전혀 그런 적 없다.

질문: 연설문이 사전에 일반인한테 간 게 이해 안 된다. 과정 짚이는 게 없나?

조인근: 전혀 없다. 의심해 본 적도 없다. 뉴스 보고 알았다.

질문: 연설문에 약간이라도 수정한 느낌이 없었다는 건가?

조인근: 나는 알지도 못했다. 느낌도 못 받았다.

질문: 연설문이 개인 피씨에 사전에 들어간 건 잘못된 것 맞지 않나?

조인근: 제 상식으론 이해가 안 된다.

질문: 연설문 중 ‘우주의 기운’ 직접 쓴 건가?

조인근: 디테일한 건 말할 수 없다. 우리가 올린 말씀자료 대부분 그대로 나왔다.

질문: 일반인에게 연설문이 사전에 유출된 거 어떻게 생각하나?

조인근: 거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그렇게 된 건지 아는 바도 없고 드릴 말씀도 없다.

ch

질문: 비서관으로 봤을 때 문건 유출과 수정이 법률적으로 문제가 있나?

조인근: 드릴 말씀 없다.

질문: ‘혼이 비정상’ 문구 직접 썼나?

조인근: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

질문: 초안 넘긴 직속상관이 누구인가? 어디에 넘겼는가? 정호성인가? 바로 대통령한테 가는 건 아니지 않나. 바로 윗선이 누군가?

조인근: 통상 부속실로 넘겼다.

질문: 제1부속실? 제2부속실?

조인근: 제2부속실은 지금 제가 알기로 없다. 부속실은 딱 하나 있다. 그 부속비서관이 정호성이다.

질문: 부속실 누구에게 넘어가는 건가?

조인근: 더 이상 말 못한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