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삼성이 아직까지 노트7을 반품하지 않은 고객들을 위해 깜짝선물을 준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TE7
In this Tuesday, Oct. 11, 2016 photo, a visitor tries out a Samsung Electronics Galaxy Note 7 smartphone at its shop in Seoul, South Korea. South Korea's third-quarter economic growth has slipped to its lowest level in more than a year, with Samsung's Galaxy Note 7 recall having an impact. (AP Photo/Lee Jin-man) | ASSOCIATED PRESS
인쇄

리콜 이후에도 계속 되는 발화 사건으로 결국 단종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기존 노트7을 S7이나 S7 엣지로 교환하면 차후 S8, 노트8 구매시 할부금을 50% 면제해준다는 조삼모사식의 보상안을 발표했으나 여전히 노트7의 교체는 매우 더딘 편. [관련기사]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이 환불을 안 하는 진짜 이유

아직까지 20%도 안 되는 것으로 알려진 노트7의 회수율을 제고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29일 깜짝선물을 준비했다. 바로 기존 노트7의 배터리를 60%까지만 충전할 수 있게 하는 것. 기억하다시피 삼성전자는 지난달 20일에도 리콜을 '독려'하기 위해 똑같은 방법을 쓴 적 있다.

노트7 사용자는 지난 27일부터 아래와 같은 안내 메시지를 받고 있다:

note7 batt restriction

교환·환불을 '독려'하기 위해 사용자의 불편을 가중시키겠다는 것. 업계에서는 회수율이 낮을 경우 배터리 충전 제한을 40%, 20% 등으로 단계적으로 강화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 바 있다.

그러나 노트7 사용자들이 교환·환불을 꺼리는 이유는 따로 있다. 최초 개통처에서 교환·환불을 해야 하는데 한국의 휴대폰 유통구조의 특성상 이것이 상당히 어렵기 때문이다:

사전 예약자 등 인터넷에서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개통처 찾아 삼만리’를 해야 할 처지다. 판매 수수료 반납과 사은품 회수의 어려움 등 대리점들의 물적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대리점에 대한 삼성전자의 뚜렷한 보상책이 나오지 않아 일부 대리점에서 교환·환불을 미루는 사례도 있다. (한겨레 10월 20일)

위약금을 감수하고 노트7로 교환한 사람들의 경우도 마찬가지. 사실 노트7의 저조한 회수율은 한국의 휴대폰 유통구조의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유통구조의 문제점이라는 원인은 외면하고 오직 사용자 불편을 가중시키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들고 있는 것.

과연 사용자들은 29일부터 노트7를 반납하기 시작할까? 외려 보조배터리와 배터리 케이스 등으로 무장하는 것으로 대응하지는 않을지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