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바(ABBA), 해체 30년만에 재결합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70년대 스웨덴 출신의 4인조 혼성 보컬 그룹인 아바가 해체한 지 30여 년 만에 '디지털 연예' 활동을 위해 재결합한다.

26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아바의 고유 멤버 4명은 음악 매니저인 사이먼 풀러와 함께 내년 중 다시 모여 가상현실과 인공지능 등이 포함된 '새로운 디지털 연예 활동'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했다.

abba

새로운 프로젝트의 구체적인 내용은 내년에 다시 발표될 예정이다.

풀러는 영국 걸그룹인 스파이스 걸스의 음악 매니저다.

그는 이날 성명에서 아바가 "최신의 디지털 가상현실 기술을 극도로 활용한 획기적 벤처"에 기반을 두고 함께 작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바의 여성 멤버인 안니 후리드 린지스타드는 전 세계의 팬들이 재결합을 줄곧 요청했다면서 "이번에 새로운 작업이 우리를 흥분시키는 것만큼이나 팬들도 열광시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성 멤버인 베니 안데르손은 "우리는 미래의 무한한 가능성에 영감을 얻었고, 뭔가 새롭고 극적인 것을 창조하는 일원이길 즐겼다"면서 "이번 작업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 모습의 진수를 보여줄 '타임머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바는 1973년 스웨덴에서 결성해 이듬해 유럽 국가별 가요대회인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서 '워털루'로 대상을 차지하며 스타로 부상한 뒤 'S.O.S'와 '마마 미아' '댄싱 퀸' '허니 허니' '김미 김미 김미' 등을 발표해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히트곡 중 '맘마 미아'는 뮤지컬에 이어 2008년 영화로도 제작돼 여전히 인기를 누리고 있다.

활동 도중 각각 부부가 된 이들 4명은 모두 이혼한 다음 1983년 해체했고, 이후 린지스타드만 솔로로 활동을 이어갔다.

지난 6월 멤버 가운데 작곡을 했던 비요른 울바에우스와 안데르손이 만난 지 50주년을 기념한 모임에서 아바 멤버 4명은 그룹을 해체한 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다시 모여 공연을 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아바가 30년 만에 첫 공연을 했지만 아무도 영상을 찍지 않았다(사진)


ab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