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카고 컵스의 108년 만의 우승을 기대하는 108세 할머니들이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가 71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올라 108년 만의 고지 탈환을 기대하는 가운데 컵스가 마지막으로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1908년 당시 생존해있던 컵스 고령 팬들이 잇따라 나타나 화제가 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27일(현지시간), 현존 최고령 컵스팬으로 추정되는 메이블 볼(108)과 비비안 바론(108) 두 할머니의 근황 및 사연을 나란히 전했다.

the

볼 할머니는 컵스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상대로 월드시리즈를 제패한 1908년 여름, 시카고 북부교외에서 목장을 운영하는 컵스팬 가정에 태어났다.

그는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목장 일을 돕느라 늘 바빴지만, 라디오로 컵스 경기를 들으며 열심히 응원했다"며 "외려 요즘은 저녁 7시면 잠자리에 들어 야간에 주로 하는 경기를 보기가 어렵다"고 털어놓았다.

현재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의 노인아파트에 사는 볼 할머니는 다섯 자녀가 컵스 홈구장 리글리필드에서 90번째 생일을 기념해주었다고 자랑했다.

그는 1900~1920년대 조 팅커(1880~1948)·조니 에버스(1881~1947)·글로버 크리블랜드 알렉산더(1887~1959) 등이 활약한 때를 컵스 전성기로 기억했으며, '원조 유격수 슬러거·미스터 컵' 등으로 불리다 지난해 타계한 컵스 최초의 흑인 선수 어니 뱅크스(1931~2015)를 가장 좋아하는 선수로 꼽았다.

일리노이 중부 캔커키의 양로원에 사는 바론 할머니는 1908년 초봄 일리노이 중부에서 태어나 간호대학을 졸업하고 주립병원 수술실에서 평생 근무했다.

그는 작고한 남편과 나란히 앉아 라디오와 TV로 컵스 경기 중계를 보고, 신문 기사를 챙겨 읽곤 했다며 리글리필드로 응원을 나간 건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에 불과하지만 늘 관심을 갖고 지켜봤다고 말했다.

바론 할머니는 컵스 2루수(1982~1994년·1996~1997년) 출신으로 필라델피아 필리스 감독을 역임(2013~2015)한 라인 샌드버그(57)를 좋아하는 선수로 들었다.

the

그는 "올해는 꼭 컵스 우승을 보고 싶다"며 "평생 원했던 일이기 때문"이라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 "컵스가 월드시리즈에서 패한다면 많이 속상하겠지만, 우린 늘 그래 왔듯이 또다시 극복할 것이다. 그게 컵스팬"이라고 덧붙였다.

바론 할머니는 자신이 양로원 내 최고령 컵스팬이기는 하나 최고 열성팬은 베티 펠테스(88)일 거라고 소개했다. 펠테스 할머니는 컵스 대 인디언스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주심이 컵스 투수 존 레스터의 스트라이크 공을 제대로 잡아주지 않았다고 불평할 만큼 열정이 높다.

시카고 매체가 올드팬 찾기 경쟁을 벌이면서 최근 일리노이 서단 이스트몰린에 사는 레이 스타이어런드(105), 데칼브에 사는 메이비스 벨(107) 등 100세 이상된 팬들의 사연이 연이어 소개됐다.

특히 1984년부터 매년 시즌패스를 구입해 리글리필드 덕아웃 인근 관중석 맨 앞줄을 지켜온 도로시 페럴(90)은 컵스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상대로 2016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한 날, 전국 방송의 카메라 세례를 받으며 '깜짝 스타'로 부상했다. 페럴은 월드시리즈 기간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해 평생 컵스팬으로서의 열정과 입담을 과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