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억3천만년 전 공룡의 뇌 화석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과학자들이 1억3천300만년 전으로 추정되는 공룡의 뇌 화석을 처음으로 발견했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연구팀은 이날 미국 유타 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연례 척추동물고생물학 학회에서 지난 2004년 발견된 자갈 크기의 화석을 최초로 알려진 공룡의 뇌 조직 화석으로 결론 내렸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 화석이 중생대 백악기(1억3천500만∼6천500만 년) 초기에 생존한 초식공룡 이구아노돈과 동류의 공룡의 뇌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이구아노돈은 육상 파충류로 유럽, 아시아, 북미 지역에서 서식했다.

the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따르면, 아마추어 화석 수집가인 제이미 히스콕스는 2004년 말 영국 런던에서 남동쪽으로 약 80㎞ 떨어진 벡스힐 해변에서 이 화석을 발견했다. 히스콕스는 발견 당시 두개골 화석의 내표면(엔도캐스트)으로 짐작했다고 한다.


그간 공룡의 피부, 장기, 적혈구 세포 화석이 발견됐지만, 온전한 보존 상태로 뇌 화석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고생물학자인 데이비드 노먼은 발표문에서 뇌 조직이 공룡의 사후 바다나 호수 등의 수역(水域)에서 잘 썩지 않게 보존된 것 같다고 평했다.

머리를 부분적으로 호수나 고인 물의 바닥 침전물에 닿은 상태로 공룡이 죽었다는 설명이다. 물속에 있던 산성과 저산소 성분의 절임 효과 덕분에 뇌 조직이 파괴되지 않고 비교적 온전하게 보존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이 화석이 현대 악어와 새들과의 유사성을 보여준다면서 앞으로 3차원 스캔 기술을 활용하면 공룡과 다른 동물의 뇌가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연구하는 데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