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무런 실적도 없는 단체가 1년 새 7억 가까운 정부 돈을 지원받았다. 알고 보니 '최순실 조카'가 사무총장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사무총장으로 1년새 정부로부터 6억7천만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설립된 뒤 몇달 안에 1억9900만원을 받고 올해는 4억7000만원을 추가로 받았는데 주무부서인 문체부 김종 차관의 뒷배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순실씨의 권력을 이용해 친인척들이 체육계의 이권에 개입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e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지난해 6월 사단법인으로 등록됐다. 스키인 출신인 박재혁 초대 회장은 “우수한 영재를 발굴해 조기 교육을 시키자는 뜻으로 만들었다. 전 문체부 김종덕 장관이 (김종) 차관을 통해서 잘 만들어보라는 얘기를 듣고 법인을 만들었다”고 했다. 또 “사단법인 허가가 쉽게 나오는 것이 아닌데 문체부에서 여러 모로 (배려해) 내줬다. 초기 설립자금은 삼성 쪽에서 후원을 했다” 말했다. 현재는 허승욱 회장을 비롯해 이규혁 전무이사, 제갈성렬과 전이경, 조용제 등 5명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정부가 기존의 설상·빙상협회가 유망주 발굴을 하는 것을 알면서도 새로운 단체에 지원의사를 밝힌 것은 이상한 일이다. 특히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실질적인 기획자가 최순실씨의 조카인 장시호(37·개명전 이름 장유진)여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장씨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2015년(1억9900만원), 2016년(4억7700만원) 예산을 문체부에 신청하고, 교부받을 때 핵심적인 구실을 했다. 소요 예산 자체가 무리하게 부풀려 짜여있는데도, 문체부는 삭감없이 지원금 전액을 국민체육진흥공단을 통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지급했다. 이 과정에서 장시호 사무총장은 문서 결재란에 자신의 이름을 남기지 않았다.

e

최순실씨 언니의 딸로 승마선수 출신인 장씨는 애초부터 깊숙히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개입했다. 대한스키협회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장시호 사무총장한테 전화가 왔다. 스키캠프를 열어야 하는데 어떤 방식으로 준비하고 소개하는지 물어왔다. 그 때 전화번호와 이름을 전화기에 입력했다”고 했다. 또 다른 체육계 관계자는 “올해 1월 용평에서 열린 동계캠프에 갔을 때 스키훈련보다는 각종 이벤트가 화려하게 열려 의아해 했다. 장시호 사무총장에게 어찌된 일이냐고 물으니, ‘내가 이벤트 업계 사람들을 많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영재센터의 애초 취지와 다르게 가는 것 같아서 그 뒤 다시 가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동계스포츠연재센터의 목표인 우수한 영재 발굴도 기존의 대한빙상경기연맹이나 대한스키협회에서 해오던 일이다. 이들 단체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만들어지는 지도 몰랐다. 우리에게 문의도 없었다. 실적도 없는 단체가 1년새 7억 가까운 돈을 지원받는 것이 놀라울 뿐”이라고 했다.

e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첫 사업으로 올초 평창 등에서 각각 2박3일짜리 스키·빙상캠프를 열었다. 정부가 지원한 1억9천여만의 예산과 참가비, 후원금을 합쳐 총비용은 3억원. 체육계에서 화들짝 놀랄 수밖에 없는 규모다. 캠프에서 뽑힌 어린이 선수들이 7~8월 뉴질랜드(스키)와 일본(쇼트트랙)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오면서 쓴 비용도 상상을 초월한다.

스키의 경우 5명의 어린이 선수와 2명의 지도자 등 7명이 44박의 뉴질랜드 전지훈련을 다녀오면서 총 1억6500만원을 요청해 지급받았다. 이 금액은 대한스키협회가 성인 국가대표 14명과 지도자 3명 등 17명을 비슷한 기간 뉴질랜드로 전지훈련 보낼 때 지출한 비용(1억5500만원)보다 많다. 빙상의 경우 8명의 어린이 선수들과 4명의 지도자가 일본에서 19박 전지훈련을 했는데, 총 1억4800만원을 지급받았다. 빙상 쪽 관계자는 “대한빙상연맹이 초등학생 꿈나무를 외국에 보내는 전지훈련을 한 적이 없다. 이 정도 예산이면 성인대표팀 20명 이상을 유럽이나 캐나다로 보내 훈련시켜도 된다. 사후 정산 때 영재센터의 비용 용처를 철저하게 따져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