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의 국정 기조인 수천억짜리 '문화융성' 사업도 '최순실 작품'이었다?(TV조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 씨와 관련된 의혹은 점입가경이다.

오늘(27일) TV조선은 2014년 6월 작성된 '대한민국 창조문화 융성과 실행을 위한 보고서' 단독 입수해 보도했다.

e

최순실 씨가 직접 수정한 것으로 보이며, 같은 해 8월 차은택 씨가 비슷한 내용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안서로 제출했는데, 이 보고서는

최순실 팀이 박 대통령의 국정 기조인 '문화융성'의 전반적인 틀까지 짰다

는 것을 보여준다고 TV조선은 지적한다.

보고서에서는 '문화융합을 위한 아카데미와 공연장 설립' '한식 사업과 킬러콘텐츠 개발' 등이 강조됐는데, 예산이 배정되고 보고서 내용 거의 그대로 이후 실제로 진행됐다.

표절 논란을 빚은 국가브랜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 역시 마찬가지다.

예산 140억 원이 투입된 '국가브랜드 전략' 사업은 최씨가 사업 초기 기획단계에서부터 목차 하나하나까지 직접 빨간 펜으로 수정하며 설계했다고 TV조선은 전했다.

그리고 이 사업과 관련된 모든 민간 위탁 계약은 수의계약으로 차은택씨 관련 업체들에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순실팀’이 만든 문화융성 프로젝트의 초안을 그대로 집행하는 부처에 불과했다. ‘최순실팀’은 ‘한복 세계화’, ‘한식 세계화’, ‘아리랑 브랜드 개발’ 등 문화융성프로젝트 예산으로 1796억을 쓰겠다고 계획했고 올해 문체부는 관광기금 400억까지 끌어들여 1300억의 예산을 집행하고 있다.(TV조선 10월 27일)

최씨는 세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거의 모든 의혹을 부정했는데, 이 보고서 역시 자신과는 상관없다고 부정할까?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