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JTBC가 '국가 기밀인 줄 몰랐다'는 최순실 인터뷰를 하나하나 팩트체크해 보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JTBC
인쇄

최순실 씨가 세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각종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가운데, 27일 JTBC 뉴스룸이 '팩트체크'를 해주었다. 최씨는 그녀의 말대로 '억울하게' '소설 속 주인공'으로 몰린 것일까? 아래는 최씨의 주장과 이에 대한 JTBC의 반박을 정리한 것이다. 최씨가 정말 억울할지 아닌지는, 보는 사람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최순실의 주장 1. '국가 기밀인 줄 몰랐다'

"(연설문이) 국가기밀인지도 몰랐다. (문제가 된다는 걸) 알았다면 손이나 댔겠느냐.”(세계일보)

JTBC의 반박

: 태블릿 PC에는 '박근혜 당시 당선자와 이명박 대통령의 단독 회동' 자료가 있었는데 그 안에는 '우리 군이 북한 국방위원회와 3차례 비밀접촉했다'는 말이 나온다. '아베 신조 총리 특사단 접견자료' 역시 당연히 비밀일 수밖에 없다. 그런데 '기밀'인 줄 몰랐다는 것인가?

손석희의 한 마디

: "사실 너무 말이 안 되는 답변이죠. 알았다고 하더라도 큰일인데, 몰랐다고 하니까 정말 섬찟한 느낌이 드네요. 더 문제라는 얘기니까요."

최순실의 주장 2. '차은택 등등과는 아무 관계도 아니다'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국장은) 가까운 사이도 아니고, 같이 일한 적도 없다. 저를 끼워 이슈를 만든 것 같다."(세계일보)

"차은택씨와 가깝지도 않고 옛날 한번 인연이 있었을 뿐이다. 그 인연으로 나를 몰아붙이는 것 같다."(세계일보)

JTBC 반박

: 이씨가 이미 기자들에게 최씨 발언이 담긴 녹음 파일을 들려주었음. 이 녹취 파일만 77~78개. 이 녹취 파일에는 최씨가 "차은택은 지금 저만 살려고 하잖아. 그러면 안 되지" "아직 갈 길이 먼데, 얘가 벌써 그러면 안 되는 거야" "고(영태) 대표 안 그래?" 등등 관련 인물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화내는 게 나옴.

최순실의 주장 3. '나는 태블릿을 쓸 줄도 모른다'

“나는 태블릿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그것을 쓸지도 모른다. 제 것이 아니다. 제가 그런 것을 버렸을 리도 없고, 그런 것을 버렸다고 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 남의 PC를 보고 보도한 것 아닌지 모르겠다. 어떻게 유출됐는지, 누가 제공한 지도 모른다. 검찰에서 확인해봐야 한다. 취득 경위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세계일보)

JTBC 반박

: 이 PC에는 최순실 셀카가 담겨 있다. 파일 상세 정보를 보면, 이 태블릿 PC를 이용해서 찍은 것이다. 한 마디로, 이 태블릿을 이용해 스스로 찍었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셀카 속 인물이 최순실이 아닌 걸까? 그렇지 않다. 전문가들도 '최순실이 맞다'고 확인해 줬다.


그리고 쓸 줄도 모르는데 버렸을 리 없다고 하면, 앞뒤가 안 맞는 말 아닌가. 쓸 줄도 모르는데, 취득 경위는 왜 밝히라고 하는 것인가?

또한, JTBC는 '근거는 얼마든지 있다'고 하며 이렇게 밝혔다.

'PC는 최씨가 쓰는 사무 공간 중 한 곳에서 발견됐다. 최씨와 박근혜 대통령도 인정한 연설문 수정 내용도 바로 이 PC에 담겨 있다. 최씨와 대통령은 이메일로 해당 자료를 받아보았다고 인정했는데, 이메일 열람 시 자동 저장되는 폴더 안에 그 많은 자료가 저장돼 있었다. 두 사람이 이미 인정한 이메일로 자료를 받아보았다는 부분과 일치한다.'

압권은 손석희의 바로 이 말이다.

"정말 아니라면, (연설문, 홍보물, 국가기밀 자료 등등이) 이렇게 바깥에서 돌아다니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게 더 문제 아닌가요? 이런 자료를 또 다른 누군가가 받았다는 의미인가요?"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