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피셜] 장정석, 제4대 넥센 사령탑 선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넥센히어로즈(대표이사 이장석)는 27일(목) 장정석(43) 신임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하고,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 2억원, 연봉 2억원 등 총액 8억원에 감독 계약을 체결했다.

덕수상고와 중앙대를 졸업하고 1996년 현대유니콘스에 입단했던 장정석 신임 감독은 2004시즌(KIA타이거즈)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뒤 현대유니콘스에서 프런트로 제 2의 야구인생을 시작했다. 그리고 넥센히어로즈 창단 후에는 지난 9시즌 동안 거의 모든 경기를 현장에서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텝, 선수단과 교감하며 팀의 성장에 힘을 보태왔다.

the

감독선임 직전 넥센히어로즈 운영팀장으로 코칭스텝과의 교감은 물론 선수단에 대한 뛰어난 관리 능력을 보여 주었던 장정석 신임 감독은 이미 여러 차례 보스턴 레드삭스를 비롯한 MLB의 시스템을 경험했고, 구단 내 국제팀과 운영팀의 도움으로 풍부한 견문과 학습을 하고 있어 기존 틀에 갇힌 야구가 아닌 새로운 시스템의 도입과 시도, 그것에서 파생하는 성공과 실패를 바탕으로 또 다시 도전하는 용기 있는 야구를 선보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구단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장정석 신임 감독은 “‘구단은 선수를 위하고, 선수는 그 안에서 최선을 다하자’라는 구단의 철학을 구현하고 싶다. 그리고 코칭스텝, 선수단 모두가 새로운 시도 앞에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선수가 중심인 야구를 하고 싶다”고 감독 취임 각오를 밝혔다.

이어 장정석 신임 감독은 “현대 야구의 트렌드는 현장 야구와 프런트 야구의 개념적 구분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특히, 감독 1인 중심의 야구가 아닌 팀 내 각 파트가 역량을 갖추고 여기에서 나온 힘들이 하나로 결집될 때 최고의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구단 구성원 전체의 힘을 바탕으로 선수들을 경기에 나서게 할 것이다”고 했으며, “경기에 나서는 선수들은 승, 패를 떠나 매 경기를 소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왜냐면 이렇게 경기를 마친 선수들은 그 속에서 크고, 작은 자신만의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이고, 그러한 교훈은 스스로의 성장에 큰 자양분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한편 장정석 신임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한 이장석 대표이사는 “준 플레이오프 종료 후부터 신임 감독 선임을 최종 결정한 26일(수)까지 훌륭하신 감독 후보군을 놓고 많은 고민을 했고, 힘든 결정을 했다”고 감독 선임에 대한 어려움을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 선입견과 편견이 없는 그래서 오픈된 마인드와 자세로 귀를 열고 코칭스텝과 함께 선수단을 이끌 수 있는 인물을 뽑는 것이었다”고 선임 기준에 대해 밝혔다.

그리고 현장경험이 없어서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에 대해서는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기 마련이다. 오히려 현장에서 보여준 것이 없기 때문에 선입견이 없는, 다시 말해 하얀 캔퍼스와 같기 때문에 코칭스텝과 각 파트의 조언을 거부감 없이 써 내려갈 인물이라고 생각 했다. 특히, 코치경험이 없기 때문에 감독이 될 수 없다는 것 역시 선입견이라고 본다. 이미 우리는 각 파트에서 권한과 역할만 주어진다면 제대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코치진과 프런트를 구성하고 있다. 따라서 각 파트의 이해관계를 가장 슬기롭게 풀어내고 조율할 수 있는 필드매니저가 필요했고, 장정석 신임감독이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장정석 신임 감독 선임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장정석 신임 감독 취임식은 한국시리즈 이동일인 31일(월) 11:30 고척스카이돔에서 거행 할 예정이며, 취임식 이전까지 코칭스텝 개편을 마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