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 "무서운 신정정치, 박 대통령-최순실과 심령 대화"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7일 "이건 독재도 아니고 한마디로 무서운 '신정(神政)정치'라고 할 수 있다"며 "마지막 고리, 최종 종착역은 결국 소통하지 못하는 대통령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과 대화하지 않고, 심지어 자신이 임명장을 준 공무원, 장·차관과도 대화하지 않고, 오로지 최순실과 심령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같은 당 임종성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정신의 현재적 의미와 계승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최순실이 떠나자 제대로 된 말도 이어가지 못하는 대통령을 보고 대한민국 국민은 허탈이 아니라 패닉에 빠졌다"며 이같이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이날 최 씨의 세계일보 인터뷰를 거론, "멀리 독일에서 급조한, 코스프레 같은 최순실 인터뷰를 믿을 대한민국 국민이 어디에 있는가"라며 "코스프레도 정도껏 해야지, 수천억원대 재산의 모녀가 헝클어진 머리를 하고 옆모습을 보이며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 '그럴 줄 몰랐다'는 얼토당토 않은 인터뷰를 한 것을 보면서 국민은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42

이어 "지금 이 순간, 세월호 참사의 최종 열쇠를 쥐고 있는 유병언씨가 막걸리 병만 부여안은 채로 변사체로 나타난 장면이 오버랩된 건 저만의 마음인가"라며 "아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이 암울한 데자뷰를 갖고 있는 순간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때 대통령이 어떻게 했는가. 유병언을 세번이나 붙잡으라고 불호령을 내리지 않았나. 그게 쇼가 아니라면 유병언 같이 배 하나에 온갖 생명을 수장시킨 문제 이상으로 심각한,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과 민주주의와 국가 안전을 쥐고 있는 최순실에 대해 당장 대통령이 직접 쫓아가서라도 잡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어제 오래 된 국가 원로이자 전 국회의장이 앉아계시길래 '집권당 원로로서 이 난국 타개를 위해 모여서 대통령에게 지혜를 주셔야 할 것 아닌가'라고 했더니 '그렇게 하고 싶다. 그런데 대통령이 그런 말을 들어주는 사람인가'라고 한탄했다"고 여당 원로인사와의 대화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제 와서 최순실에게 코스프레를 시켜 인터뷰로 적당히 무마하는 것은 누구 머리에서 나온건가"며 "그것마저 최순실 본인의 자작극이냐 아니면 우병우가 시킨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병우는 나라 안의 병덩어리이고 최순실은 나라밖 망신거리"라며 "하루속히 두 남녀를 정리해서 국정이 실타래를 풀 수 있는 출발을 해야 한다"며 "이 땅의 학생들이 출근하는 아빠에게 대한민국 망하는거 아니냐는 질문을 했다는 걸 듣고 마음이 미어진다. 이제 잘 헤쳐나가야 할 막중한 때로, 다시 민주주의가 부활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거듭 당부하기도 했다.

"하루빨리 최순실, 차은택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앞장서주기 바란다. 특검법을 발의하고 특검을 구성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 전에 검찰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이들의 신병을 확보하고 최소한의 증거물이라도 확보하는 역할이다. 제가 20일간 증거인멸이 진행되고 있는데 검찰은 무엇을 하냐고 항의를 여러 번했다. 다 없애버렸는데 이제 와서 압수수색하면 무엇하나? 검찰이 두 사람의 신병 확보에 소극적으로 나와서는 안 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더불어민주당 10월27일)

Close
박근혜-최순실, JTBC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