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가 "최순실씨는 빨리 귀국해 의혹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H
대한민국 청와대
인쇄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당장 귀국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청와대가 "국민들이 큰 충격에 빠져 있는데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의혹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씨 귀국 문제에 대해 이 같이 청와대의 공식적 입장을 밝혔다.

최씨는 앞서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비행기를 탈 수 없을 정도로 신경쇠약에 걸려있고 심장이 굉장히 안좋아 병원 진료를 받고 있어서 돌아갈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최씨는 "더욱이 딸아이가 심경의 변화를 보이고 있어 두고 가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지금은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건강이 회복되면 용서를 구하고 죄가 있다면 받을 것은 달게 받겠다"고 했다.

pgh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일제히 최씨의 귀국을 촉구했다.

한 핵심 참모는 "최씨는 빨리 들어와 사과하고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 최 씨 귀국은 중요한 문제다. 최씨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하루라도 빨리 귀국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참모는 "소재가 파악됐으니 최씨는 당연히 하루라도 빨리 귀국해야 한다"고 밝혔다.

물론 의혹의 당사자인 최순실씨의 귀국이 중요한 건 사실이지만, 최씨가 귀국하기 전이라 하더라도 검찰이 수사할 부분은 많다.

당장 청와대 문건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청와대 김한수 행정관, 정호성 제1부속실장, 최순실씨의 '지시'를 받아 움직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지만 검찰은 아직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중앙일보는 27일 사설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